러시아 부비트랩 건드린 우크라 염소..러군 40명 부상입혔다

홍창기 입력 2022. 6. 27. 09:17 수정 2022. 6. 27. 17: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크라이나 염소가 러시아군이 설치해 놓은 폭발물을 밟아 러시아 병사 40여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이 소식이 SNS를 통해 전해지면서 이 염소는 '키이우의 염소'라는 별명이 붙었는데 러시아군에 부상을 입힌 이 염소의 생사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26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국방정보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의 킨스키 로즈도리 마을의 한 농장에서 탈출한 염소가 러시아군의 부비트랩을 작동시켜 수십 명의 병사가 부상을 입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키이우의 염소'라는 별명 얻었지만 생사 확인 안돼
러시아 G7 정상회의 개막일 맞춰 키이우에 미사일 발사
[파이낸셜뉴스]
우크라이나 염소(사진은 기사와 직접

우크라이나 염소가 러시아군이 설치해 놓은 폭발물을 밟아 러시아 병사 40여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이 소식이 SNS를 통해 전해지면서 이 염소는 '키이우의 염소'라는 별명이 붙었는데 러시아군에 부상을 입힌 이 염소의 생사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26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국방정보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의 킨스키 로즈도리 마을의 한 농장에서 탈출한 염소가 러시아군의 부비트랩을 작동시켜 수십 명의 병사가 부상을 입었다.

당시 현지 병원을 점거하던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병사 등 침입자를 막기 위해 병원 주변에 수류탄을 놓아 방어망을 구축했다. 이후 염소가 그 지역을 돌아다니며 러시아군이 설치한 부비트랩을 건드렸는데 수류탄 여러 개가 연쇄적으로 폭발했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은 "염소의 '혼란스러운' 움직임의 결과로 몇 개의 수류탄을 '처분'했다"고 전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는 3주 만에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제2도시 하르키우를 비롯해 북동부, 중부 등에 미사일을 발사했다. 새로운 대러 제재를 논의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막일에 맞춘 무력 시위란 분석이 나온다.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오전 러시아군은 지난 5일 이후 멈췄던 키이우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우크라이나 올렉시 콘차렌코 의원은 텔러그램을 통해 미사일 최소 14발이 날아왔다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키이우 시내 중심부 주택가와 유치원 건물 등을 공격해 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러시아의 주력 전차 T-90이 파괴

#러시아 #우크라이나 #탱크 #염소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