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스튜디오, CJ ENM과 최동훈 감독 '외계+인' 1부 공동 투자

송혜리 입력 2022. 6. 27. 09: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시각특수효과(VFX)·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최동훈 감독의 영화 '외계+인' 1부에 공동 투자사로 참여했다.

김욱, 강종익 덱스터스튜디오 대표는 "독보적 연출력을 지닌 최동훈 감독과 함께한 '외계+인' 프로젝트는 덱스터만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총동원한 강렬한 비주얼과 사운드로 관객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것"이라며 "'범죄도시 2'부터 시작된 한국 영화 산업의 회복세에 힘을 보태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각효과·사운드·DI등 후반 작업 담당하며 투자 단행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시각특수효과(VFX)·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최동훈 감독의 영화 '외계+인' 1부에 공동 투자사로 참여했다.

'외계+인'포스터 [사진=CJ ENM]

덱스터스튜디오((대표 김욱, 강종익)는 공고한 협력관계를 다져온 CJ ENM과 손잡고 '외계+인' 1부에 공동 투자를 실시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동훈 감독의 '암살' 이후 7년 만의 복귀작으로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출연한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외계+인' 작품 전체의 시각효과 및 사운드, 디지털 색보정(DI) 등 주요 후반 공정 전반을 담당했다. 그동안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 '승리호' 등을 통해 상상 속 세계를 VFX 기술로 창조해온 덱스터스튜디오는 자사만의 노하우를 토대로 압도적이고 센세이셔널한 비주얼과 사운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욱, 강종익 덱스터스튜디오 대표는 "독보적 연출력을 지닌 최동훈 감독과 함께한 '외계+인' 프로젝트는 덱스터만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총동원한 강렬한 비주얼과 사운드로 관객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것"이라며 "'범죄도시 2'부터 시작된 한국 영화 산업의 회복세에 힘을 보태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