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中 일대일로에 맞서기 위해 774조 기금 조성

박형기 기자 입력 2022. 6. 27. 08:46 수정 2022. 6. 27. 08: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진 7개국(G7) 정상들은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기 위해 개발도상국 인프라 개선을 위한 기금 6000억 달러(약 774조)를 조성키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G7은 향후 5년에 걸쳐 개도국의 인프라 개선을 지원할 민간 및 공공기금 6000억 달러를 조성키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향후 5년 동안 2000억 달러(약 258조)를 조성, 개도국의 인프라 개선과 기후 변화 해결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G7 정상들이 26일 독일 바이에른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열린 정상회의 첫 실무회의를 마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선진 7개국(G7) 정상들은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기 위해 개발도상국 인프라 개선을 위한 기금 6000억 달러(약 774조)를 조성키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G7은 향후 5년에 걸쳐 개도국의 인프라 개선을 지원할 민간 및 공공기금 6000억 달러를 조성키로 했다.

이는 중국이 인프라 개선을 미끼로 개도국에 접근해 영향력을 높이는 등 서방의 패권에 도전하고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방은 중국의 원조를 받은 개도국이 빚더미에 빠져 경제에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고 중국의 일대일로를 비난하고 있다.

중국은 이에 대해 G7은 개도국에 인프라 개발 자금을 제공하지도 않으면서 중국을 비난하고 있다고 맞서고 있다. 이에 따라 서방은 개도국 인프라 개선 기금을 조성키로 한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향후 5년 동안 2000억 달러(약 258조)를 조성, 개도국의 인프라 개선과 기후 변화 해결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첫 실무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언 EU 집행위원장도 3000억 유로(약 409조)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다른 나라 정상들도 국가별 계획을 발표했다.

비영리 단체인 ‘글로벌 시티즌’의 부사장인 프리데리케 로더는 “개도국의 성장 없이 세계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은 불가능하다”며 “G7의 지원 약속이 좋은 출발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G7 국가들은 국내총생산(GDP)의 0.7%를 개발 원조에 제공키로 약속했음에도 지금까지 절반에도 못 미치는 0.32%만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