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매머드, 3만년 전 뛰놀던 모습 그대로 꽁꽁 언 채 발견

박지현 입력 2022. 6. 27. 07:48 수정 2022. 6. 27. 07: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캐나다 북서부의 영구동토층에서 아기 매머드 사체가 미라 상태로 발견됐다.

북미 지역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미라 매머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의 금광 광부들은 지난 21일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 지역의 영구동토층을 파헤치던 중 아기 매머드 사체를 발견했다.

하지만 이렇게 생존 당시 모습이 완벽하게 보존된 미라 형태의 매머드 사체가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캐나다 북서부의 영구동토층에서 꽁꽁
[파이낸셜뉴스] 캐나다 북서부의 영구동토층에서 아기 매머드 사체가 미라 상태로 발견됐다. 북미 지역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미라 매머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늘날 코끼리와 비슷하게 생긴 매머드는 600만여년 전 지구상에 처음 출연했으며 4000여년 전에 완전히 멸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6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의 금광 광부들은 지난 21일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 지역의 영구동토층을 파헤치던 중 아기 매머드 사체를 발견했다. 암컷으로 추정되는 아기 매머드에는 북아메리카 원주민어로 '큰 아기 동물(big baby animal)'이라는 뜻의 '눈초가(Nun cho ga)'라는 이름이 붙었다.

눈초가는 약 3만 년 전 생존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유콘의 고생물학자 그랜트 자줄라는 "'눈초가'는 아름답고 세상에서 발견된 가장 놀라운 동물 미라 중 하나"라고 말했다.

캐나다 북서부의 영구동토층에서 꽁꽁
캐나다 등 북미는 러시아 시베리아 등과 더불어 과거 매머드가 많이 분포했던 지역으로 알려져있다. 하지만 이렇게 생존 당시 모습이 완벽하게 보존된 미라 형태의 매머드 사체가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1948년 미국 알래스카에서는 '에피'라는 이름의 매머드 사체가 부분적으로 발견됐었다. 2007년에는 약 4만년 전에 생존했던 털복숭이 새끼 매머드 '류바'가 시베리아에서 발견됐었다. 눈초가는 류바와 거의 같은 크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매머드의 모습은 코끼리와 유사하지만 암수 모두 상아를 가진 점이 다르다. 상아의 생김새 또한 코끼리보다 더 길고 휘어짐이 더욱 크다. 학자들은 매머드와 오늘날의 아시아 코끼리가 같은 조상에서 갈라져 나왔다고 추측하고 있다. 매머드의 멸종 이유에 대해서는 빙하기가 끝나고 온도가 오르자 추위에 익숙한 매머드가 적응하지 못한 탓이란 설과 더불어 매머드에 치명적인 감염병이 유행했다는 설, 인류가 과도하게 사냥한 탓이라는 설 등이 있다.
#캐나다 #아기매머드 #눈초가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