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공명X옥택연"..'한산: 용의 출현', 관록과 패기로 완성된 라인업

입력 2022. 6. 27. 07: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7월 극장가를 찾아올 전쟁 액션 대작 '한산: 용의 출현'이 스크린을 꽉 채우는 연기파 배우들의 총출동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한산: 용의 출현'은 그야말로 충무로를 책임지는 연기파 배우들 중에서도 두 세대를 대표하는 얼굴들을 조합해 전쟁 액션 영화의 새로운 스펙트럼을 제시한다. 박해일, 변요한과 함께 한산대첩의 치열한 현장을 완성한 배우들이 뭉쳐 빈틈없는 연기를 완성했다.

먼저 조선 남해의 물길을 책임지는 수군향도 어영담 역의 안성기는 장군 이순신(박해일)의 곁을 묵묵히 지키며 차분한 카리스마를 완성할 예정이다. 또 한 명의 관록의 얼굴인 손현주는 방어만이 조선의 운명을 지키는 것이라 믿는 전략가 원균 역을 맡아 이순신과 팽팽한 대립을 통해 무게감을 더한다.

이순신의 동료이자 그를 충실히 따르는 장수 이억기 역의 공명은 조선군의 젊은 피를 연기하며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또한 조선의 운명이 달린 거북선을 설계한 장수 나대용 역의 박지환은 장수의 근성과 사명감을 생생하게 묘사해 활기를 불어넣을 것을 예고한다.

왜군 진영에서 남다른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캐릭터들을 완성한 배우들의 모습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배우 김성규는 항왜군사 준사 역할에 도전해 자신의 신념과 조선을 위해 온 힘을 다해 싸우며 '전쟁의 의미'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만들 예정. 이어 다양한 작품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배우 김성균은 와키자카와 대립하는 장수 가토 역할을 맡아 전에 본 적 없는 서늘한 존재감을 발휘할 것이다.

더불어 와키자카의 최측근으로 잠입한 첩자 정보름 역의 김향기는 섬세한 연기력과 눈빛만으로도 의로운 희생을 두려워하지 않는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해냈다.

왜군의 동향을 살피는 탐망꾼 임준영 역에는 옥택연이 나선다. 최근 드라마 '빈센조' '어사와 조이'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옥택연의 정의감 넘치는 모습은 관객들에게 울림을 안길 전망이다.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