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인터뷰] '헤어질 결심' 박찬욱 "탕웨이 韓대사, 조사 하나에도 해석 담겨있어..우직한 스타일"(종합)

고재완 입력 2022. 6. 27. 07:2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화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사진 제공=CJ ENM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은 지난달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으로 초청돼 '취화선'(임권택 감독) 이후 20년 만에 감독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헤어질 결심'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수사 과정의 팽팽한 긴장 가운데 서로에게 특별한 호기심과 의외의 동질감을 느끼는 두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낸 서스펜스 멜로물이다.

박찬욱 감독은 24일 개봉에 앞선 영화 인터뷰에서 먼저 탕웨이에 대해 "'헤어질 결심'을 쓰고 탕웨이를 캐스팅한 것이 아니라 탕웨이를 캐스팅하기 위해 주인공을 중국인으로 정했다. 영화 자체에 탕웨이를 잘 보여줄수 있는 캐릭터를 만든 셈이다"라며 "사적으로 알진 못했고 '색계' '만추' '황금시대' 등 영화들을 보면서 갖고 있던 막연한 인상과 매력을 생각하고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각본이 완성되기 전에 이미 탕웨이를 만나 캐스팅 제안을 했고 하겠다는 의사를 받은 다음 각본을 더 썼다. 직접 만나보니 생각보다 좀 더 유머러스하고 소신이 뚜렷한 사람이라 그것 역시 각본에 반영했다."

박해일과 탕웨이의 호흡에 대해선 "원래 둘다 천성이 늘 배려깊고 자상하기 짝이 없는 없는 인간들이라 정말 좋았다"고 농담처럼 말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사진 제공=CJ ENM

탕웨이는 앞선 인터뷰에서 "'헤어질 결심'을 마친 것은 인생의 일부분이 완성된 기분"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선 "배우로서 영화를 촬영하고 개봉하는 일련의 과정에 대해서 말한 것이지 큰 의미는 없을 것"이라고 웃었다.

또 탕웨이는 한국어를 못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래서 더 탕웨이의 한국어는 비록 발음은 우리와 똑같진 않지만 발음 하나, 조사 하나, 어미 하나에도 자기만의 해석이 담겨있다. 탕웨이는 좀 우직하다. 계단을 하나씩 밟아서 올라가는 스타일이지 훅 뛰어넘지 않는다. 자기 머리로 스스로 논리적으로 이해가 돼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성품을 가졌더라."

박 감독이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할 때 탕웨이는 자리에 없었다. 일정으로 인해 한국으로 먼저 돌아왔다. "어쩔수 없는 스케줄이었다. 아쉽지만 한국으로 와야했고 당시 우리는 탕웨이가 여우주연상을 받으면 어떡하나라는 걱정을 했다.(웃음) 문자로 '혹시 받는다면 수상소감을 보내달라'고 부탁을 했다. 시간이 촉박했어서 탕웨이가 문자를 보내오면 박해일이 나가서 받고 못보내오면 내가 받기로 정했었다. 하지만 결과는 아시는 바대로다.(웃음)"

박 감독은 "탕웨이 뿐만 아니라 해준 캐릭터도 박해일을 생각하고 쓴 인물이다"라며 "실제 박해일의 담백하고 깨끗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성격을 캐릭터에 입혔다. 해준은 '경찰은 공무원이다'라는 인식이 강한 인물이다. 시민에게 봉사해야한다는 직업의식이 투철하다"고 설명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사진 제공=CJ ENM

김신영의 캐스팅도 의외였다. "캐스팅은 다양한 방법으로 한다. 대개는 오디션을 통해 하게되지만 어떨 때는 우연히 지나가다가도 만날 수 있고 유튜브에서 추천으로 떠서 우연히 보기도 한다. 또 누구의 추천을 받기도 한다. 그런데 김신영은 특별했다. 내가 오래 전부터 팬이었다. '색계'를 볼때부터 탕웨이를 캐스팅하고 싶다고 얘기했었던 처럼 김신영도 내가 영화를 함께 만들어보고 싶은 사람 중 한명이었다."

이번 '헤어질 결심'에는 관능적이거나 폭력적인 장면이 없다. "고전적이고 우아한 사랑 얘기를 만들고 싶었다. 순수한 영화를 하고 싶었다. 순수하다는 것이 동심의 세계가 아니고 정치적 메시지나 감독의 어떤 주장 같은 것이 포함되지 않은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배경도 현실감에 주력했다. 박 감독은 "'아가씨'였다면 세트를 지을 돈을 현장을 찾고 촬영하고 VFX로 보강하는 작업에 썼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영화 속 삽입곡 '안개'는 "60년대 발표된 정훈희의 곡이다. 난 이난영 이후 가장 좋아하는 가수가 정훈희다. 극 곡이 발표된 후부터 지금까지 제일 좋아하는 한국 가요 중 하나다. 우연히 트윈폴리오가 이곡을 커버했다는 것을 알게됐고 거기서부터 이 영화의 모든 것이 출발했다. '안개 속에 눈을 떠라' '눈물을 감추어라'라는 대사가 있는데 그 부분이 내 심금을 울렸다"고 밝혔다.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로 스타덤에 오른 모니카와도 단편영화 '일장춘몽'에 이어 두 번째로 협업했다. '헤어질 결심' 뮤직비디오에는 정훈희와 트윈폴리오 송창식의 목소리가 들리는 가운데 '안개'에 맞춰 모니카가 댄스를 선보인다.

박 감독은 "이번 뮤직비디오 촬영할 땐 가보지 못했다. '일장춘몽' 당시엔 '스트릿 우먼 파이터' 팬으로서 모니카를 안무가로 모시고 싶다고 했다"며 "'일장춘몽' 때 프로다운 빠른 결정, 스토리에 잘 맞는 예술적인 안무, 지치지 않는 헌신에 감동했었다. 그래서 다시 일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박규리, 故구하라 죽음 후 극단 선택 시도→재벌 3세와 원치않던 공개열애
정애연 “전남편 아기 가졌다는 편지에 충격..덜덜 떨었다”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