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억 현금 수수한 영국 찰스 왕세자..돈 준 사람은 카타르 유력 정치인

홍창기 입력 2022. 6. 27. 05:05 수정 2022. 6. 27. 10: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왕세자가 카타르 왕족 출신 고위 정치인으로부터 총 300만유로(약 41억원)의 현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찰스 왕세자는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셰이크 하마드 빈 자심 알사니 전 카타르 총리에게 세 차례 걸쳐 100만유로(약 13억6000만원)의 현금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찰스 왕세자 받은 현금 자선펀드에 입금했지만
외국 특정 고위인사와 유착 의심 비난받아

[파이낸셜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찰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왕세자가 카타르 왕족 출신 고위 정치인으로부터 총 300만유로(약 41억원)의 현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찰스 왕세자측은 왕세자가 현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 찰스 왕세자는 외국의 특정 고위인사와 유착했다면 그 명성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2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찰스 왕세자는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셰이크 하마드 빈 자심 알사니 전 카타르 총리에게 세 차례 걸쳐 100만유로(약 13억6000만원)의 현금을 받았다. 하마드 전 총리는 찰스 왕세자에게 백화점 브랜드 캐리어나 서류가방, 여행용 트렁크 등을 통해 현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 왕세자는 이 현금을 주로 왕세자와 하마드 전 총리와 일대일 만남을 통해서 받았다. 지난 2015년에는 왕세자의 공식 거처인 클래런스하우스에서의 비공개 만남 과정 중 현금을 받았다.

클래런스하우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2015년 회의 동안 기부된 돈은 즉시 왕세자의 자선단체로 전달됐고 이후에도 적법하게 처리됐다"고 밝혔다.

하마드 전 총리는 207~2013년 카타르 총리를 지낸 인물이다. 그는 국부펀드에 대한 영향력뿐만 아니라 해로즈 백화점과 영국에서 영국의 고층 빌딩인 더 샤드와 같은 부동산에 투자해 '런던을 산 사람'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현재 그는 런던에 거주 중이다.

영국 왕실의 경우 기부를 받을 때 수표로 받아야 하는 규정이 존재하는데, 찰스 왕세자가 하마드 전 총리로부터 굳이 기부금을 현금으로 전달 받았다는 점 때문에 돈의 사용처를 두고 의혹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영국 선데이타임스는 "왕세자가 받은 현금은 왕세자의 자선 펀드(PWCF)에 입금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불법 소지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영국 찰스 왕세자 /사진=AP뉴시스

#영국 #카타르 #현금 #찰스왕세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