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렉시톰슨과 챔피언조에서 우승 경쟁하는 최혜진 [LPGA 메이저]

강명주 기자 입력 2022. 6. 26. 23:53 수정 2022. 6. 26. 23: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4일(한국시간)부터 27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총상금 900만달러)이 펼쳐지고 있다.

LPGA 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루키 최혜진은 셋째 날 2타를 줄여 공동 2위(합계 5언더파)에 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3R
2022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우승에 도전하는 최혜진 프로가 3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24일(한국시간)부터 27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총상금 900만달러)이 펼쳐지고 있다.



LPGA 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루키 최혜진은 셋째 날 2타를 줄여 공동 2위(합계 5언더파)에 올랐다. 선두 전인지와는 3타 차이다.



 



최혜진은 3라운드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경기 초반에 공략을 너무 어렵게 하지 말고 안전한 방향으로 하려고 했던 게 마무리까지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더워서 힘들기도 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만족스러운 하루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인터뷰는 최혜진에 관한 직접적인 질문보다는 전인지나 렉시 톰슨에 관한 질문이 많았다.



3라운드에서 렉시 톰슨과 함께 플레이를 한 최혜진은 "(톰슨과 동반해서) 처음 경기를 한 것 같다. 아마추어 때 갤러리를 하고 그런 기억은 있는데, 경기를 함께 하게 되어 좋았다"고 언급하면서 "다시 한 번 거리가 많이 나간다고 생각하면서 감탄했고, 나름 내 플레이를 하면서 경쟁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톰슨도 2타를 줄여 최혜진과 나란히 공동 9위에서 공동 2위로 동반 상승했다.



 



'전인지 선수와 어떤 친분 관계가 있나'는 질문에 최혜진은 "아무래도 한국 선수들과 잘 지내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전인지) 언니가 잘 챙겨주기도 해서 잘 지내고 있다. 마침 지난 번에 연습라운드를 왔을 때, 같은 시간에 라운드 시간이 잡혀 있기도 했다. 잘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전인지 선수가 사흘 동안 플레이를 잘하고 있는데 대한 추가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최혜진은 "어떻게 경기를 했는지 자세히 보지는 못했지만 연습라운드 때나 같이 경기를 할 때 플레이를 해보면, (전인지) 언니는 항상 언니 플레이 스타일대로 정확한 공략을 해서 큰 위험 없는 플레이를 많이 하는 것 같다"면서 "이번 코스에서 첫날 워낙 좋은 성적을 냈고 남은 라운드도 굉장히 잘하고 있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최종라운드에서 전인지와 함께 플레이할 수도 있는데, 전략이 바뀔 수도 있나'는 질문에 최혜진은 "인지 언니와 같이 플레이를 하면 즐거운 마지막 라운드가 될 것 같다. 누구와 같이 치게 되더라도 그 그룹에서 즐겁게 경기할 수 있으면 좋겠다. 인지 언니와 치게 된다면 즐겁게 서로 경쟁하면서 마지막 라운드를 보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혜진은 마지막 날 전인지, 렉시 톰슨과 챔피언조로 편성되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저작권자 ⓒ 골프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