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리더십,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도할 것"

정지혜 입력 2022. 6. 26. 21:51 수정 2022. 6. 27. 19: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성 리더십의 혁신성과 유연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변하는 사회 정세를 빠르게 장악해 이끌 것입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여성지도자회의(Global Summit of Women·GSW)' 개회식에서 아이린 나티비다드 GSW 회장은 위기 국면에 더 필요한 여성 지도자의 힘을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2회 세계여성지도자회의 성료
52개국 공직·기업가 600명 참석
나티비다드 회장 "번영 고민할 때"
“여성 리더십의 혁신성과 유연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변하는 사회 정세를 빠르게 장악해 이끌 것입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여성지도자회의(Global Summit of Women·GSW)’ 개회식에서 아이린 나티비다드 GSW 회장은 위기 국면에 더 필요한 여성 지도자의 힘을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통 방식, 신기술, 가상화폐 경제 등 사회 각 분야의 변화가 가속화하는 가운데, 여성의 장점은 위기를 더 큰 기회로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관측이다. 나티비다드 회장은 “대변혁의 시대에 생존을 넘어 번영하기 위해 무엇을 할지 고민할 때”라며 “핵심은 여성이 안전지대(comfort zone)를 벗어나 더욱 주도적으로 경제활동에 나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성들에게 각종 장애물이 있음에도 팬데믹 이전 세계 GDP의 40%에 기여했다”며 “남성과 완전히 동등한 참여가 가능할 때 여성 기업인이 가져올 이득은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GSW는 매년 1000여명의 전 세계 공직 및 여성 기업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글로벌 현안과 여성 리더십에 대해 토론하는 행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는 52개국에서 600명가량이 참석해 ‘새로운 현실 속 여성의 기회 창출하기’를 주제로 3일 동안 포럼, 멘토링, 토론을 진행했다. 각 나라의 대표단들은 대부분 여성 최고경영자(CEO)나 기업의 간부들로, 국제 무대에서 사업 확장의 기회를 잡고 시야를 넓히기 위해 매 세션마다 분주히 움직였다.

지난 23일(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 & 방콕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여성지도자회의(GSW)’에서 아이린 나티비다드 회장(왼쪽 세 번째)이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GSW 제공
GSW를 매년 후원해 온 MCM의 김성주 회장은 여성 롤모델 멘토로 참석해 세계 명품 업계에서 인정받는 기업가가 된 노하우를 나눴다. 활동적인 요가 레깅스와 스니커즈 차림으로 나타난 김 회장은 “평소에 거의 꾸미지 않고 보석도 전혀 소유하지 않는다”며 “보이는 것 말고 편의성, 생산성 높이기에 집중하고 자신의 감정을 잘 훈련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남성들이 만든 세상에서 여성이 승부하려면 스스로를 더 강하게 단련하고 무엇도 기다리지 않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글로벌 여성 리더십 상은 ‘가난한 이들을 위한 약학자’로 알려진 태국 출신 크리사나 크라이신투 박사에게 돌아갔다. 크라이신투 박사는 세계 제약업계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에이즈 치료약을 개발, 10% 가격으로 아프리카에 공급해 많은 생명을 살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방콕=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