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윤석열 뽑은 20대, 등록금 인상 감당되나" vs 與 "유치한 세대 갈라치기"

박슬기 기자 입력 2022. 6. 26. 1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내년부터 대학등록금을 올릴 가능성이 크다는 소식과 관련해 "20대 청년 세대가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선택했는데 감당하겠느냐"고 말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 학기부터 대학등록금이 오를 것이란 뉴스를 본다"며 "대학등록금을 낮추지는 못할망정 올리겠다고 한다"며 "이전 정부들은 '반값 등록금'을 약속하고 등록금 부담을 줄여왔는데 윤석열 정부는 올리겠다고 한다"고 적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내년부터 대학등록금을 올릴 가능성이 크다는 소식과 관련해 "20대 청년 세대가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선택했는데 감당하겠느냐"고 했다./사진=황교익 TV 캡처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내년부터 대학등록금을 올릴 가능성이 크다는 소식과 관련해 "20대 청년 세대가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선택했는데 감당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측은 "유치한 세대 갈라치기"라며 맞받아쳤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 학기부터 대학등록금이 오를 것이란 뉴스를 본다"며 "대학등록금을 낮추지는 못할망정 올리겠다고 한다"며 "이전 정부들은 '반값 등록금'을 약속하고 등록금 부담을 줄여왔는데 윤석열 정부는 올리겠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황씨는 "20대 청년 세대가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선택했다. 윤석열을 감당하시겠느냐"고 반문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최근 황씨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해 "문재인 전 대통령 찍은 40대들, 집값 감당 되냐고 따져 묻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며 "비판도 최소한의 논리와 품격은 갖춰서 하라"고 발끈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하물며 '등록금 규제를 풀어야 한다'는 주장은 상황적 필요에 의한 문제의식 표명이지만, 집값 폭등은 무능함에 의한 정책 실패의 결과"라며 "하나를 꼽자면 후자의 잘못이 훨씬 크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국민이 싫어해도 국가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필요한 개혁들이 있다"며 그중 하나로 등록금 조정을 들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인기 유지에 눈이 멀어 5년 내내 좌시해왔다"며 "이재명 의원이 대통령이 됐다면 뭐가 달라졌을 것 같으냐"고 했다.

박 대변인은 "물론 국민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은 필요하다"면서도 "방향성 자체를 부정하고 비꼬는 건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 국가와 청년을 걱정하신다면 이런 비아냥 말고 대안적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지난 23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 대학 총장 세미나에서 "등록금 규제를 풀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조만간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사실상 등록금 인상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2009년부터 대학등록금은 사실상 동결 상태였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올해 전국 4년제 일반 대학과 교육대학 194곳의 학생 1인당 연간 등록금 평균은 676만3100원이다.

[머니S 주요뉴스]
文 '라면 먹방' SNS 업로드… 김정숙 '럽스타그램♥'
"여자 맞냐" 초등생 신체 만진 여교사 징역형
한동훈, 美 FBI 출장… 1등석 안 타고 비즈니스 탄다
입장료 30만원 내면 스와핑… 업주·종업원 적발
尹, 이준석 '비공개 만찬'했나… "사실 아니다"
머리카락 튀긴 치킨집…별점 1점 남겼더니 사과하라?
10분간 택시가 비틀비틀…기사 마구 때린 만취녀
2살 아이 태우고 음주운전…경찰차 받고 행인 덮쳐
"집문 안열어줘"…구청장 당선인 아들이 경찰 신고
2시간에 1만1000원…군부대 앞 PC방 요금 실화냐?

박슬기 기자 seul6@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