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이, 첫방부터 팔색조 매력 폭발..장르불문 연기력 입증 ('마녀는 살아있다')

이준현 입력 2022. 6. 26. 16: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윤소이가 팔색조 매력을 폭발시켰다.

25일 첫 방송된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에는 5년만에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절친들 앞에 등장한 양진아의 이야기가 담겨 흥미를 유발했다.

친구들의 곗돈을 들고 잠적했다가 5년만에 오라클 카페에 등장한 진아는 "나 뒤늦게 남편복 터졌다?"라며 속만 썩이던 남편 김우빈(류연석 분)의 죽음을 알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이준현 기자]
(사진=방송캡처)

배우 윤소이가 팔색조 매력을 폭발시켰다.

25일 첫 방송된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에는 5년만에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절친들 앞에 등장한 양진아의 이야기가 담겨 흥미를 유발했다.

친구들의 곗돈을 들고 잠적했다가 5년만에 오라클 카페에 등장한 진아는 “나 뒤늦게 남편복 터졌다?”라며 속만 썩이던 남편 김우빈(류연석 분)의 죽음을 알렸다. 남편의 사망 보험금으로 화려한 돌싱 라이프를 시작한 진아는 마음껏 쇼핑하고, 단골카페 사장과 썸도 타며 즐거운 일상을 보냈다.


하지만 곧 진아 주변의 수상한 기운이 감지돼 긴장감을 자극했다. 누군가 진아의 뒤를 따라오는 듯했고, 빌라 밖에서 진아가 몇 층으로 가는지 지켜보는 듯한 인물이 등장해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진아의 집 동네에 혼자 사는 여성을 노리는 ‘오광동 다람쥐’라는 범죄자가 등장해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더불어 잠자리에 든 진아의 방에 의문의 남자가 등장, 외마디 비명을 지르는 진아의 모습이 담겨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윤소이는 탁월한 완급조절로 복합장르의 매력을 살려냈다. 유쾌한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부터 극적 긴장감을 자극하는 스릴러까지 다양한 장르를 오가는 구성에서 완급을 조절하며 양진아 라는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마녀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Copyright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