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챔피언도 잡은' 이준환, 男 유도 81kg급 신성으로 떴다!

강산 기자 입력 2022. 6. 26. 1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유도의 차세대 주자로 꼽히는 이준환(20·용인대)이 2020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을 차례로 쓰러트리며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이준환은 25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국제유도연맹(IJF) 2022 울란바토르 그랜드슬램' 2일째 남자 81㎏급 결승에서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샤밀 보르하슈빌리(오스트리아)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IJF 홈페이지 캡처
한국유도의 차세대 주자로 꼽히는 이준환(20·용인대)이 2020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을 차례로 쓰러트리며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이준환은 25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국제유도연맹(IJF) 2022 울란바토르 그랜드슬램’ 2일째 남자 81㎏급 결승에서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샤밀 보르하슈빌리(오스트리아)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성인무대 데뷔전이었던 4일(한국시간) 조지아 트빌리시 그랜드슬램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화려하게 등장한 이준환은 이번에도 남다른 기량을 뽐내며 유도계를 술렁이게 했다. 2회전에서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 우승자 블라디미르 졸로예프(키르기즈스탄)를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제압한 뒤 3회전에선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나가세 다카노리(일본)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눌렀다.

끝이 아니었다. 준결승에서 프랑크 드 위트(네덜란드)를 꺾고 결승에 오른 이준환은 보르하슈빌리의 공세를 막아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경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업어치기로 절반을 따낸 뒤에도 끊임없이 공격을 시도하며 지도를 받을 여지조차 주지 않았다.

한국유도는 2008베이징올림픽 은메달과 2012런던올림픽 금메달을 따낸 김재범 이후 남자 81㎏급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다. 2016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이승수)과 도쿄올림픽(이성호)에선 준결승에도 오르지 못했다. 그러나 혜성처럼 등장한 이준환이 내년으로 연기된 2022항저우아시안게임은 물론 2024파리올림픽 전망도 밝혔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Copyright©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