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이효리, 상반신 누드 미공개 사진에 "가릴 것 없다. 시원하게 가자!!!"('서울체크인')

이정혁 입력 2022. 6. 25. 20:36 수정 2022. 6. 25. 20: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효리의 10년전 상반신 누드 미공개 컷이 화제다.

미공개컷인, 재킷 없이 상반신을 손으로만 가린 누드 사진을 보고 이효리는 "그냥 이 사진도 한 번 공개하면 되지 않나? 이젠 뭐 가릴 것도 없잖아요. 시원하게 가주셨으면 좋겠다. 나는 뭐 상관없다"고 말해 폭소를 터뜨리기도.

이효리는 '왜 사진전을 열고 싶었냐'는 물음에 "사진을 많이 찍었으니까, 한번에 쭉 모아서 보고 싶기도 하고, 이것을 계기로 팬들을 만나는 자리를 마련해보고 싶기도 하다"고 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DB
스포츠조선 DB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 이효리의 10년전 상반신 누드 미공개 컷이 화제다.

10년 전에 이런 파격 사진을 찍다니, 인정할 수 밖에 없는 '화보 장인계의 시조새'라는 평을 들을 만하다.

24일 공개된 티빙 예능 '서울체크인'에서는 데뷔 이후 24년의 시간을 돌아보고자 기획한 '이효리 사진전'의 시작이 전해졌다.

이효리는 과거 화보 사진을 함께 살펴보다가, 사진 데이터베이스에서 자신이 촬영했던 사진을 발견했다.

이효리는 "어머, 누드 사진도 있네요? 보여주세요"라며 "저 때는 괜찮았나요? 지금은 많이 다운됐다"고 농담했다.

이 사진은 2011년쯤 촬영한 패션지의 화보로, 당시에는 빨간색 재킷을 입은 사진만 공개됐다. 미공개컷인, 재킷 없이 상반신을 손으로만 가린 누드 사진을 보고 이효리는 "그냥 이 사진도 한 번 공개하면 되지 않나? 이젠 뭐 가릴 것도 없잖아요. 시원하게 가주셨으면 좋겠다. 나는 뭐 상관없다"고 말해 폭소를 터뜨리기도.

한편 이효리는 이날 방송서 사진전 준비를 위해 첫 미팅과 사진전이 열릴 공간 답사에 나섰다.

이효리는 '왜 사진전을 열고 싶었냐'는 물음에 "사진을 많이 찍었으니까, 한번에 쭉 모아서 보고 싶기도 하고, 이것을 계기로 팬들을 만나는 자리를 마련해보고 싶기도 하다"고 답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