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증시, MSCI 선진지수 편입 좌절.. 외국인 매도 어쩌나

이남의 기자 입력 2022. 6. 25. 14: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증시의 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이 또다시 불발됐다.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가 23일(현지시각) 공개한 '2022 시장분류 검토(Review List)'에 따르면 한국은 선진지수 편입을 위한 '관찰 대상국' 등재 명단에서 빠졌다.

시장에서는 선진국지수에 편입되면 금융위기 때마다 외국인들이 한국 증시에서 일제히 돈을 빼가는 악순환을 막고, 자금 유입에 따른 증시 상승을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8.49포인트(1.22%) 하락한 2314.32로, 코스닥 지수는 32.58포인트(4.36%) 떨어진 714.38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환율은 전일보다 4.5원 오른 1301.8원으로 거래를 마쳐 13년 만에 1300원을 돌파했다./사진=뉴스1
한국 증시의 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이 또다시 불발됐다. 한국이 올해 관찰대상국 등재에 오르지 못하면서 내년 6월경으로 예정된 관찰대상국 발표를 다시 기다려야 한다.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가 23일(현지시각) 공개한 '2022 시장분류 검토(Review List)'에 따르면 한국은 선진지수 편입을 위한 '관찰 대상국' 등재 명단에서 빠졌다.

한국은 시장규모와 유동성 측면에서는 기준을 충족했지만 외환시장 접근성 부족과 외국인 투자등록제도, 지수사용권 제한 등에 막혀 신흥시장으로 분류됐다.

정부가 지난 16일 외환시장 운영 시간을 런던 외환시장 마감 시간인 오전 2시까지로 연장하고 향후 24시간까지 확대한다는 내용의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밝혔으나 아직은 시행전이다.

MSCI 선진국지수 편입 논의가 처음 나온 것은 2008년이다. 정부는 이후 지수 편입을 위해 공을 들였지만 2014년 좌절됐다.

바로 다음해인 2015년에도 지수 편입을 다시 추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홍남기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시 지수 편입 논의에 불을 붙였지만 결국 올해도 지수 편입은 실패했다.

시장에서는 선진국지수에 편입되면 금융위기 때마다 외국인들이 한국 증시에서 일제히 돈을 빼가는 악순환을 막고, 자금 유입에 따른 증시 상승을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한다. 하지만 우리 증시가 선진국지수의 마지막이 되면서 오히려 투자 후순위로 밀릴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한편 외국인 투자자들은 15거래일 중 14일을 순매도했다. 일평균 순매도 규모는 3568억원에 달한다. 외국계 자금 유출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경기 침체 우려 심화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대됐다"면서 "원/달러 환율은 장중 1300원으로 올라섰고 원화 약세폭을 확대했으며 외국인과 기관 매물 출회까지 부담으로 작용해 코스피가 재차 연저점 하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S 주요뉴스]
머리카락 튀긴 치킨집…별점 1점 남겼더니 사과하라?
10분간 택시가 비틀비틀…기사 마구 때린 만취녀
2살 아이 태우고 음주운전…경찰차 받고 행인 덮쳐
"집문 안열어줘"…구청장 당선인 아들이 경찰 신고
2시간에 1만1000원…군부대 앞 PC방 요금 실화냐?
"경찰 불러주세요"…음식배달 요청사항에 SOS
"배달노동자는 개?"… 경찰 현수막 속 '그림' 논란
미성년자 성관계 200번 불법촬영…무죄 이유는?
변기물에 태아 방치해 사망…20대女 '집행유예'
이웃 여성 집 현관에 콘돔 건 남자…황당한 이유

이남의 기자 namy85@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