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유정 "아이돌 수명 길지 않아" 고민('빼고파')

강서정 입력 2022. 6. 25. 14:01 수정 2022. 6. 25. 14: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아이돌 활동에 대한 고민을 토로한다.

 이에 유정은 "아이돌 수명이 그리 길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 혼자의 길을 찾아야 하는데, 그 방법을 모르겠다"면서 브레이브걸스의 멤버로서 너무 행복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현실적인 고민을 토로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아이돌 활동에 대한 고민을 토로한다.   

25일 방송되는 KBS 2TV ‘빼고파’(연출 최지나) 9회에서는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더 건강하게 다이어트를 할 수 있도록 멤버들의 스트레스, 우울, 불안 검사부터 심리 상담까지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현재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로 활동하고 있는 유정이 이제까지 꺼내지 않았던 속내를 털어놓는다.

이날 김신영은 정체기, 바쁜 스케줄, 육아, 음악 작업 등 다양한 원인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빼고파’ 멤버들을 위해 스트레스 검사뿐만 아니라 심리 상담을 받아보도록 제안한다. 이에 멤버들은 자신의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고민과 속마음 등을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특히 항상 밝은 에너지를 내뿜었던 유정이 뜻밖의 결과를 받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에 유정은 “아이돌 수명이 그리 길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 혼자의 길을 찾아야 하는데, 그 방법을 모르겠다”면서 브레이브걸스의 멤버로서 너무 행복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현실적인 고민을 토로한다.  

또 유정은 현재 다이어트 정체기가 와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유정은 평소와 다름없이 식단과 운동에도 불구하고 몸무게가 빠지고 있지 않아서 ‘굶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신경이 곤두서 있음을 전해 다이어터들의 공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빼고파’에서 늘 웃는 모습으로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유정의 이제껏 말하지 못했던 고민과 속마음은 무엇일지, 그리고 정체기를 맞아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빼고파’ 멤버들에게 전한 김신영만의 ‘정체기 극복 방법’은 무엇일지 25일 오후 10시 35분 확인할 수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