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6세 때 친부모와 재회..남보다 낯설고 어색" 고백 ('오마이웨딩')

조윤선 입력 2022. 6. 25. 13: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봉태규가 어린 시절 친부모와 떨어져 지냈다고 고백했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오! 마이 웨딩'에서는 재혼 부부의 결혼식을 준비하는 깨볶단(봉태규, 유병재, 유세윤, 유진)의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은 과연 첫째 아들의 마음을 돌리고 무사히 결혼식에 데려올 수 있을지 깨볶단표 가족 사랑의 징검다리 프로젝트는 오는 26일(일) 저녁 11시 5분 SBS '오! 마이 웨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봉태규가 어린 시절 친부모와 떨어져 지냈다고 고백했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오! 마이 웨딩'에서는 재혼 부부의 결혼식을 준비하는 깨볶단(봉태규, 유병재, 유세윤, 유진)의 모습이 그려진다.

깨볶단이 두 번째 오마이웨딩의 주인공 커플을 찾아 떠난 곳은 부산. 이번 주인공은 올해로 부부 6년 차를 맞은 재혼 부부다. 어린 시절 초등학교 동창생이었던 두 사람은 긴 세월을 돌아 동창회에서 다시 만났고, 지금은 '남'에서 '님'이 된 지 6년 차. 부부는 사는 게 바빠 그동안 미뤄왔던 결혼식이었지만, 시아버지의 치매 증상이 나날이 심해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결혼식을 결심했다고.

결혼 준비를 하는 도중 깨볶단은 부부와 아들들 간의 고민을 듣게 됐다. 바다 위 동업자인 신랑과 첫째 아들이지만, 대화가 거의 없는 관계. 13살 사춘기를 맞아 도통 속을 알 수 없는 둘째 아들. 이들의 속내를 알아보기 위해 깨볶단은 2인 1조가 되어 신랑, 신부, 아들들을 찾았다.

먼저 신부를 찾은 유진과 봉태규. 신부가 13살인 사춘기 둘째 아들 때문에 고민이라 털어놓자, 봉태규는 "나도 어린 시절, 가정환경으로 인해 태어난 지 100일 만에 큰집에 맡겨져 6살이 되도록 친부모와 떨어져 살았었다"며 "시간이 지나 친부모와 재회했을 때 갑자기 내 앞에 나타난 부모가 남보다 낯설고 어색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성인이 되어 뒤늦게 부모님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거 같았다"며 신부의 마음을 다독여줬다.

10대 정신연령 맞춤 유세윤과 유병재는 둘째 아들을 찾았다. 사춘기를 맞은 둘째 아들의이야기를 듣던 유세윤은 "내 아들 역시 사춘기"라며 "평소 아들과 친구처럼 지내왔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최근 아들에게 서운했던 에피소드를 전하면서 솔직히 "아빠도 기대를 채워주지 않는 아들이 서운할 때가 있다"라며 눈높이를 맞춘 대화로 둘째 아들과 공감대를 가졌다.

한편, 첫째 아들을 찾은 봉태규와 유병재. 그런데 두 사람은 별안간 손에 쥐어지는 작업복(?)도 모자라 영문도 모른 채 어디론가 끌려가 '체험 삶의 현장' 한편을 찍었다고. 두 사람은 과연 첫째 아들의 마음을 돌리고 무사히 결혼식에 데려올 수 있을지 깨볶단표 가족 사랑의 징검다리 프로젝트는 오는 26일(일) 저녁 11시 5분 SBS '오! 마이 웨딩'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이병헌♥' 이민정, “자식자랑 팔불출”…어마어마한 '럭셔리 사교육'
'이경규 딸' 이예림, 눈도 못 뜰 정도로 오열…퉁퉁 부은 쌍꺼풀 '무슨 일?'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