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필루스, 깜짝 버스킹 300명 운집..뜨거운 현장 열기

정하은 입력 2022. 6. 25. 13: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걸그룹 라필루스(Lapillus)가 깜짝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지난 24일 오후 6시, 라필루스(샨티, 샤나, 유에, 베시, 서원, 하은)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역 인근에서 버스킹 무대를 열고 300여 명의 관객과 만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걸그룹 라필루스(Lapillus)가 깜짝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지난 24일 오후 6시, 라필루스(샨티, 샤나, 유에, 베시, 서원, 하은)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역 인근에서 버스킹 무대를 열고 300여 명의 관객과 만났다.

이날 라필루스는 인트로와 데뷔곡 ‘HIT YA!(힛야!)’를 시작으로 미공개곡 ‘퀸덤(Queendom)’, 커버곡 ‘Don’t go yet(돈고옛)‘ 등의 무대를 선보여 시민들의 발길을 멈추게 했다. 여섯 멤버들은 거리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공연임에도 흐트러짐 없는 칼군무와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 연기로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라필루스의 버스킹 공연에 빠져든 시민들로 인해 거리는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데뷔 이후 첫 야외 공연으로 팬들을 만난 라필루스는 “처음 해보는 버스킹이라 정말 많이 떨렸다. 하지만 팬 분들과 이렇게 가까이 만날 수 있어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 함께 즐겨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6인의 멤버로 구성된 라필루스는 ’빛의 방향에 따라 색이 달라지는 보석‘이라는 팀명의 의미처럼 “Shine Your Lapillus(자신만의 색을 찾자)”라는 메시지를 세상에 전한다.

한편, 라필루스는 25일 오후 MBC ’쇼!음악중심‘에서 ’HIT YA!‘ 데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MLD엔터테인먼트

Copyright© 스포츠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