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혼계영 400m도 한국 신기록.. 5개 신기록 모두 작성

우충원 입력 2022. 6. 25. 09: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선우(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에서도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와 이유연(한국체대), 정소은(울산시청), 허연경(방산고)로 구성된 혼성 계영 대표팀은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 예선에서 3분 29초 35로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황선우(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에서도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와 이유연(한국체대), 정소은(울산시청), 허연경(방산고)로 구성된 혼성 계영 대표팀은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 예선에서 3분 29초 35로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는 2019년 광주 대회에서 양재훈-이근아-정소은-박선관으로 이뤄진 대표팀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3분 31초 20)을 1초 85 단축한 것.

혼성 계영 400m는 남녀 2명씩 총 4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100m씩을 릴레이로 레이스를 펼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 종목이다. 레이스 순서는 각 팀이 정하는데 한국은 황선우-이유연-정소은-허연경 순으로 물살을 갈랐다.

한국은 이번 대회서 5개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황선우는 5개 모두 기록했다.  남자 계영 400m 예선(3분 15초 68)과 남자 자유형 200m 결선(1분 44초 47), 남자 계영 800m 예선(7분 08초 49) 및 결선(7분 06초 93)에서 한국 기록을 새로 썼다.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