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박지현에게 기회 줘야..팬덤정치 너무 심해"

이범수 입력 2022. 6. 25. 08: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친문 핵심으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 이재명 의원에게 압박을 가하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이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품어 안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지난 24일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팬덤정치 청산', '처럼회 해체', '586퇴진', '최강욱 엄벌' 등을 요구해 강성 지지자들과 충돌을 빚고 있는 박 전 비대위원장과 관련해 "박 비대위원장이 당에 참여해서 해 왔던 순기능과 또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며 따라서 "그분이 어떤 식으로든지 또 당에 와서 필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는 주어져야 된다"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 장관 출신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모습. 행정안전부 제공

친문 핵심으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 이재명 의원에게 압박을 가하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이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품어 안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지난 24일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팬덤정치 청산’, ‘처럼회 해체’, ‘586퇴진’, ‘최강욱 엄벌’ 등을 요구해 강성 지지자들과 충돌을 빚고 있는 박 전 비대위원장과 관련해 “박 비대위원장이 당에 참여해서 해 왔던 순기능과 또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며 따라서 “그분이 어떤 식으로든지 또 당에 와서 필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는 주어져야 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을 통해 당에 새로운 변화의 물결을 일으킬 필요가 있다는 주문이다.

박 전 위원장 등이 집중 비판하고 있는 ‘팬덤정치’에 대해선 “지금 나타나는 팬덤정치를 긍정적으로 이야기를 하기에는 너무 심하다”라며 “그 폐해(를 지적하고)와 자제를 요구하는 일들을 해야 된다”며 광적, 묻지마 팬덤은 곤란하다고 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장. 서울신문DB

전 의원은 “다짜고짜하는 욕설전화, 계속적이고 반복적인 욕설 문자, 폄훼 혹은 폄하는 팬덤정치 기준에 맞는 것이 아닌 인격을 침해하고 개인에게 크나 큰 피해를 주는 것”이라며 “이를 정책적으로 활용한다든지 동조하는 모습을 보여줘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전 의원은 “모두가 단호하게 이런 것을 해서는 안 됩니다라고 이야기를 하고 절제를 끊임없이 호소한다면 나름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당 전체가 나서 왜곡된 팬덤정치를 바라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4일 “이제 팬덤 정치에서 벗어나 민심 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며 의원들이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않고 발언해야 하며, 팬덤은 일명 ‘좌표 찍기’를 해 문자폭탄을 보내는 행위를 중단하고, 당은 이견을 수렴할 수 있게 당원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박 전 위원장은 “이번 당 대표 선거를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민심 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변화를 가져오는 데는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 팬심 아닌 민심을 얻는 후보를 대표로 선출할 수 있게 당규를 바꿔야 한다”고 썼다.

이범수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