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규 발열자 1만명 이하 감소 주장..누적 470만여명

김문관 기자 입력 2022. 6. 25. 08: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은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환자 수가 처음으로 1만 명 이하로 떨어졌다고 25일 주장했다.

북한 발표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전날까지 엿새 연속 하루에 새로 발생한 발열환자 수가 1만 명대를 유지하더니 이날 처음으로 1만 명 아래로 감소했다.

북한의 신규 발열환자 규모는 통계를 처음 발표한 지난달 12일 1만8000명에서 시작해 지난달 15일에는 39만2920여 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환자 수가 처음으로 1만 명 이하로 떨어졌다고 25일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각지를 소개했다. 사진은 방역을 준비 중인 청진시 포항구역. /뉴스1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23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발열환자가 총 9610여 명이라고 보도했다.

완쾌된 환자는 1만2050여 명으로 집계됐다.

북한 발표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전날까지 엿새 연속 하루에 새로 발생한 발열환자 수가 1만 명대를 유지하더니 이날 처음으로 1만 명 아래로 감소했다.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지난 16일부터 일주일 넘게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이 밝힌 지난 15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73명, 치명률은 0.002%다.

지난 4월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환자는 총 470만6190여 명이다. 이 중 468만8810여 명이 완쾌되고 1만7300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의 신규 발열환자 규모는 통계를 처음 발표한 지난달 12일 1만8000명에서 시작해 지난달 15일에는 39만2920여 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었다.

이후 지난달 16∼20일에는 20만 명대, 21∼26일 10만 명대로 내려오는 등 꾸준한 감소세를 나타냈고 현재는 1만 명대 안팎까지 줄어든 상태다.

이런 추세라면 북한이 이달 중 코로나19 위기가 해소됐다고 선언할 가능성도 있다고 통일부는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공개한 발열 환자 규모와 비교해 사망자가 너무 적은 점 등으로 미뤄 북한 통계를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