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전 세계 50만 팬들 만났다

선미경 입력 2022. 6. 25. 08:03 수정 2022. 6. 25. 08: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블루룸 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 50만 팬들과 만났다.

르세라핌은 지난 24일 오후 9시에 '블루룸 라이브'에 참여한 글로벌 팬들에게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으로 반갑게 인사를 전하며 시작을 알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블루룸 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 50만 팬들과 만났다.

르세라핌은 지난 24일 오후 9시에 ‘블루룸 라이브’에 참여한 글로벌 팬들에게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으로 반갑게 인사를 전하며 시작을 알렸다. 르세라핌은 “직접 팬들과 만나는 기회가 너무 많아 하루 하루가 행복했다. 데뷔 쇼케이스 현장에서는 얼마나 떨렸는지 모른다”라며 데뷔 앨범 활동을 추억했고, “팬 분들 덕분에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할 수 있어서 감사 드린다”라고 남다른 팬사랑을 덧붙였다.

토크 시간에는 셀카 찍는 법을 직접 전수하며 팬들에게 한층 가깝게 다가갔다. 아래에서 촬영하기, 다이나믹하게 촬영하기, 카메라를 거꾸로 들기 등 본인들만의 셀카 촬영 꿀팁을 전달하면서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르세라핌은 팬들이 직접 보낸 질문에 답하시는 시간을 가졌고 가장 인상에 남는 무대로 “팬 분들이 좋아해주신 마지막 방송”을 꼽았다. 르세라핌은 “마지막 방송을 준비하면서 팬 분들이 어떤 걸 좋아해주실 지 저희끼리도 많은 아이디어를 내서 재밌었고 더욱 기억에 남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르세라핌은 “오랜만에 팬 분들과 만나고 소통해서 행복했다. 다음 번에도 이런 시간이 있으면 좋겠고 실시간이라 더욱 재밌었다”고 뜻깊은 소감을 전했고 “많은 것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많이 기대해달라. 너무 늦지 않게 찾아가도록 노력하겠다”라는 말로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블루룸 라이브’를 마무리했다.

이날 르세라핌이 진행한 ‘트위터 블루룸’은 누적 시청자 수 50만 7천여 명을 빠르게 돌파하는 등 글로벌 인기를 과시하며 ‘클래스가 남다른 팀’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seon@osen.co.kr

[사진]쏘스뮤직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