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경기 4득점 축구 스코어같은 빈타, 8위 추락 삼성의 속타는 6월, 언제 완전한 전력으로 싸워보나

민창기 입력 2022. 6. 25. 07: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발 라인업, 1군 엔트리를 보면 한숨이 나온다.

팀당 144경기, 6개월 장기 레이스에서 선수 부상은 변수라기 보단 상수다.

내야수 이재현이 24일 2군 경기에 출전했다.

4경기에서 4득점에 그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삼성이 한화에 패하며 4연패에 빠졌다.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는 삼성 뷰캐넌.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선발 라인업, 1군 엔트리를 보면 한숨이 나온다. 올 시즌 내내 정상전력을 가동해 치른 경기가 거의 없다. 주축선수들의 부상이 이어져 온전한 전력을 꾸리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은 "주전 선수를 모두 데리고 경기를 한 기억이 가물가물하다"고 했다.

현재 삼성 1군 선수단에는 구자욱 이원석 김상수 김지찬 강한울 이재현 등이 없다. 주력선수에 주력선수 공백을 메워주던 백업까지 전력에서 이탈했다. 햄스트링을 다친 중심타자 구자욱은 복귀 일정조차 예상하기 어렵다고 한다.

팀당 144경기, 6개월 장기 레이스에서 선수 부상은 변수라기 보단 상수다. 이를 염두에 두고 전력을 비축우고 '플랜B'를 준비한다. 하지만 이번 시즌 삼성처럼 집단적인 선수 부상은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다. 온전한 대처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온통 우울한 소식뿐인데, 그나마 긍정적인 소식이 하나 있다. 내야수 이재현이 24일 2군 경기에 출전했다. 조정을 거쳐 조만간 1군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주중 키움 히어로즈와 3연전에서 스윕을 당한 삼성은 24일 10연패 중이던 한화 이글스에 0대3 영봉패를 했다. 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이 6⅔이닝 3실점 호투를 했지만, 타자들이 무기력했
6회 1사 만루에서 강민호가 병살타로 물러나고 있다.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다. 득점 찬스에서 잇따라 병살타가 찬물을 끼얹었다.

4연패를 당하고 롯데 자이언츠에 밀려 8위로 떨어졌다. 지난 해 정규시즌 막판까지 우승을 노렸던 팀이 이렇다.

최근 10경기에서 3승7패. 4연패 중 두 번이 영봉패다. 4경기에서 4득점에 그쳤다. 아무리 타격 사이클이 저점으로 내려앉았다고 해도 심각한 빈타다.

한쪽 날개가 온전하지 못한데 비상까지 바랄 수 없다. 부상 선수들이 복귀해야 분위기 전환, 반등이 가능할 것 같다.

속타는 6월이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