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너무 미안했는데.." 어깨 펴라 박동원! 한방+노련미 갖춘 포수가 흔한가요 [인터뷰]

김영록 입력 2022. 6. 24. 23: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4대3, 1점차 신승.

박동원은 "구단에서 밥을 잘해줘서 잘 먹고 있다. 잘 자고 잘 먹는게 최고"라며 "아마 이 시기에 힘들지 않은 선수는 없지 않을까. 누구 정신력이 더 강한가 겨루는 싸움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동원은 "8회 우리가 점수 내고, 하위타선이니까 쉽게 갈 수 있겠다 생각했는데역시 야구는 예측할 수 없는 경기다. 만루까지 가지 않았나"라며 한숨을 쉰 뒤 "(장)현식이가 큰 역할 잘해줬다. 다시 좋은 분위기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IA 마무리 장현식이 팀의 4대3 승리를 확정짓고 박동원과 환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6.24/

[잠실=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요즘 너무 팀에 도움이 못되서 미안했는데…"

4대3, 1점차 신승. 선취점의 물꼬를 트고 결승타를 때린 선수라기엔 차분한 목소리였다.

KIA 타이거즈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이날 2안타는 모두 팀의 득점에 직결됐다. 2회초 2사후 2루타를 때려내며 기반을 놓았고, 이창진의 2타점 2루타 때 홈을 밟으며 선취 득점을 올렸다. 8회초에는 1사 3루에서 좌중간 적시타로 결승점을 뽑아냈다.

경기 후 만난 박동원은 "(포수로서)우리 팀이 경기를 잘하기 위해 도움이 되고자 한다. 그래서 훈련 때는 항상 밝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전보다 한박자 빠른 더위. 주전 포수에겐 한층 더 힘든 해다. 박동원은 "구단에서 밥을 잘해줘서 잘 먹고 있다. 잘 자고 잘 먹는게 최고"라며 "아마 이 시기에 힘들지 않은 선수는 없지 않을까. 누구 정신력이 더 강한가 겨루는 싸움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 앞서 김종국 KIA 감독은 마무리 정해영, 필승조 이준영 전상현에게 '오늘은 무조건 휴식'을 선언했다.

박동원은 "8회 우리가 점수 내고, 하위타선이니까 쉽게 갈 수 있겠다 생각했는데…역시 야구는 예측할 수 없는 경기다. 만루까지 가지 않았나"라며 한숨을 쉰 뒤 "(장)현식이가 큰 역할 잘해줬다. 다시 좋은 분위기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선발 한승혁은 아쉽게 승리는 챙기지 못해지만, 모처럼 5이닝 2실점으로 좋은 투구를 했다. 박동원은 "오늘 공 정말 좋았다. 이야기를 많이 한 보람이 있다"면서 "다음엔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잠실=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이병헌♥' 이민정, “자식자랑 팔불출”…어마어마한 '럭셔리 사교육'
'이경규 딸' 이예림, 눈도 못 뜰 정도로 오열…퉁퉁 부은 쌍꺼풀 '무슨 일?'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