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카타르②]에어컨 경기장 체험기! 43도에서 22도로↓

이건 입력 2022. 6. 24. 23: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은 11월 열린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가 열렸던 13일과 14일.

카타르조직위원회는 11월 '시원한 월드컵'을 자신했다.

11월 카타르 월드컵.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하(카타르)=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2022년 카타르월드컵은 11월 열린다. 늘 6월에 열린 것과 다르다. 5개월을 늦춘 이유는 더위 때문이다. 중동인 카타르는 6월에도 덥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가 열렸던 13일과 14일. 한 낮 최고 기온은 섭씨 43도까지 올라갔다. 11월에도 기온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는다. 카타르 11월 평균 최고 기온은 31도 정도다. 그래도 경기를 못할 정도는 아니다. 유럽의 여름도 이에 못지 않게 덥기 때문이다.

그래도 카타르는 11월 더위 대책을 세웠다. 경기장 내 에어컨을 설치했다. 카타르조직위원회는 11월 '시원한 월드컵'을 자신했다. 6월 대륙간컵 플레이오프는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좋은 '바로미터'였다. 검증하고 싶었다. 두 경기가 열린 카타르 알 라얀 아흐메드 빈 알리스타디움, 그리고 한낮의 알 자누브스타디움을 방문했다. 그들이 자신한 그대로였다.

▶공기 순환이 핵심

체험에 앞서 루사일 아이코닉스타디움에서 카타르월드컵 냉각 시스템의 설계자 '닥터 쿨' 사우드 압둘가니 박사를 만났다. 그는 8개 각 경기장의 상황에 맞는 냉각 시스템을 만들었다. 공기 순환이 핵심이다. 압둘가니 박사는 "자동차와 비슷하다. 외부공기가 구멍이 작은 필터로 들어가서 먼지를 차단하고, 깨끗한 공기가 들어온다. 그리고 이를 차갑게 해서 공기층을 만든다. 자연히 뜨거운 공기층은 경기장 위로 올라간다. 경기장 내 찬 공기를 순환시키며 시원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그의 말대로 피치 사이드에는 큰 공기 구멍이 있었다. 이곳으로 시원한 바람이 들어왔다. 그리고 각 경기장 좌석마다에도 작은 바람구멍이 설치되어 있었다. 여기에서도 시원한 바람이 흘러나왔다. 결국 이들 바람으로 인해 시원한 공기가 경기장을 가득 메우는 원리다. 압둘가니 박사는 "선수들은 약 20~22℃ 사이의 쾌적한 온도에서 경기를 펼칠 수 있다. 지켜보는 관중도 시원함을 느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쉽게도 당시 루사일 경기장에서는 아직 에어컨 시스템을 가동하지 않았다. 실전에서의 검증이 필요했다.

▶시원했다

플레이오프가 열리는 13일과 14일 오후 7시. 아흐메드 빈 알리스타디움을 찾았다. 해는 떨어졌지만 여전히 뜨거웠다. 기온은 31도. 취재석에 앉았다. 뭔가 등 뒤쪽에서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불었다. 바람 구멍으로 시원한 바람이 들어오고 있었다. 시원함이 느껴지면서 다소 체온이 내려가는 느낌이었다. 10분여가 지나니 더위가 사라졌다. 전반전이 끝날 무렵 얇은 가디건을 꺼내입었다. 에어컨 경기장은 효과가 있었다.

다음날 15일 알 자누브스타디움으로 향했다. 오후 1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다. 더위가 엄습했다. 경기장 좌석에 앉았다. 이틀간의 경험으로 좌석이 시원할 것 같다는 느낌이 본능적으로 들었다. 적중했다. 좌석 뒤 바람구멍에서 바람이 솔솔 흘러나왔다. 더위를 식힐 수 있었다.

경기장 관계자가 그라운드로 내려오라고 요청했다. 피치 위 큰 바람 구멍이 있었다. 차가운 바람이 불고 있었다. 관계자는 손에 온도계를 쥐고 있었다. 손을 들어 태양쪽으로 들어올렸다. 31도를 가리키고 있었다. 그리고 큰 바람 구멍 쪽으로 향했다. 온도계는 실시간으로 떨어졌다. 바람 구멍 바로 앞에 놓자 20도로 떨어졌다. 바람 구멍 안으로 기온계를 넣자 18도를 가리켰다. 취재진은 모두 엄지를 치켜세웠다. 관계자는 너털 웃음을 지었다. 11월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내에서 더위를 찾기 어려울 것 같다. 도하(카타르)=이 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이병헌♥' 이민정, “자식자랑 팔불출”…어마어마한 '럭셔리 사교육'
'이경규 딸' 이예림, 눈도 못 뜰 정도로 오열…퉁퉁 부은 쌍꺼풀 '무슨 일?'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