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팀 합쳐 투수만 13명! 총력전 아닌 '필승조 휴식'이라 더 값진 KIA의 승리 [잠실포커스]

김영록 입력 2022. 6. 24. 22:40 수정 2022. 6. 24. 22: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 흔한 우천 취소도 없었다.

KIA 타이거즈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4대3, 1점차 신승을 거뒀다.

결국 이날 경기에 앞서 김종국 KIA 감독은 "(마무리)정해영은 하루 더 쉬어야하고, (3연투를 한)전상현과 이준영도 던지지 않는다"며 휴식을 선언했다.

KIA는 2회초 이창진과 소크라테스의 적시타로 3점을 먼저 뽑을 때만 해도 손쉬운 승리를 예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4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마무리 장현식이 팀의 4대3 승리를 확정짓고 박동원과 환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6.24/

[잠실=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그 흔한 우천 취소도 없었다. 4경기 연속 혈전을 치르며 3승1패을 수확한 것만으로도 값진 성과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아직 6월말. 본격적인 여름이 아직 시작되지 않은 시점. 마지막 전력 투구를 위해 '올인'을 하지 않으면서도 따낸 승리이기데 더욱 값어치 있다.

KIA 타이거즈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4대3, 1점차 신승을 거뒀다.

양팀 합쳐 무려 13명의 투수가 등판한 혈투였다. 두산은 선발 스탁을 시작으로 김명신 최승용 정철원 박치국 이현승 임창민까지 핵심 불펜을 총동원한 반면, KIA는 달랐다.

이번주 유독 매경기 혈투를 치렀다. 롯데와의 3연전에서 6대5 뒤집기승, 5대7 역전패, 7대4 역전승을 잇따라 경험했다. 시리즈 위닝은 따냈지만, 이 과정에서 필승조 불펜은 말그대로 동이 났다.

결국 이날 경기에 앞서 김종국 KIA 감독은 "(마무리)정해영은 하루 더 쉬어야하고, (3연투를 한)전상현과 이준영도 던지지 않는다"며 휴식을 선언했다. 6명의 투수가 등판했지만, 필승조는 마무리를 맡은 장현식 뿐이었다.

2022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4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마무리 장현식이 팀의 4대3 승리를 확정짓고 환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6.24/

KIA는 2회초 이창진과 소크라테스의 적시타로 3점을 먼저 뽑을 때만 해도 손쉬운 승리를 예감했다. 하지만 이후 두산의 끈질긴 수비에 잇따라 득점 찬스가 무산됐다. 그 사이 두산은 3회, 6회, 7회 1점씩 추가하며 기어코 동점을 이뤘다. KIA 선발 한승혁의 모처럼만의 승리 기회를 날려보냈다. 이 과정에서 KIA도 윤중현 김재열 김정빈을 소모했다.

8회초 김도영의 민첩한 주루와 박동원의 적시타로 결승점을 뽑은 KIA는 곧바로 지키기에 들어갔다. 박준표는 첫 2타자를 범타 처리했지만, 박세혁에게 볼넷을 내준 뒤 장현식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장현식은 아찔한 2사 만루 위기를 잘 막아냈다.

김 감독의 약속대로 9회초 불펜에는 고영창이 대기했지만, 정해영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장현식은 2사 후 김재환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양석환을 자동 고의4구로 보낸 뒤 강승호를 범타처리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잠실=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이병헌♥' 이민정, “자식자랑 팔불출”…어마어마한 '럭셔리 사교육'
'이경규 딸' 이예림, 눈도 못 뜰 정도로 오열…퉁퉁 부은 쌍꺼풀 '무슨 일?'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