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 테스형→대주자 김도영' 한남자 승부수 통했다!..KIA, 두산 꺾고 2연승 [잠실리뷰]

김영록 입력 2022. 6. 24. 22:36 수정 2022. 6. 24. 22: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필승조의 정기 휴일.

하지만 두산은 뚝심있게 따라붙었고, 1-3으로 뒤지던 6회말 박세혁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한 뒤 7회말 페르난데스의 희생플라이로 기어코 3-3 어깨를 나란히 했다.

운명의 8회초, KIA를 구한 건 '제2의 이종범' 김도영과 '굴러온 복덩이' 박동원이었다.

하지만 KIA는 이어진 2사 만루 찬스에서 두산의 백전노장 이현승에게 가로막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4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소크라테스가 2회초 2사 1,3루에서 1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6.24/

[잠실=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필승조의 정기 휴일. 하지만 사령탑의 승부수가 기막히게 맞아떨어졌다.

KIA 타이거즈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4대3, 1점차 신승을 거뒀다.

경기전 김종국 KIA 감독은 주로 5번으로 기용했던 소크라테스에 대해 "원래 3번이 어울리는 타자"라며 타순 조정의 뜻을 밝혔다. 절정의 컨디션을 과시중인 박찬호-이창진의 테이블세터 바로 뒤에 소크라테스를 배치, 파괴력을 극대화한 것.

KIA는 2회초 3점을 선취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2사 후 박동원이 우중간 2루타, 류지혁-박찬호가 볼넷을 얻어 만루가 됐다. 여기서 이창진의 2타점 적시타, 소크라테스의 2루타가 잇따라 터져나오며 단숨에 3점을 뽑았다.

하지만 이후 득점 찬스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다. 4회초 1사 1,2루에선 이창진의 잘맞은 타구가 투수 직선타 더블아웃, 5회초 1사 3루에선 황대인의 잘맞은 타구가 전진수비를 펼치고 있던 두산 2루수 강승호의 글러브로 빨려들어갔다. 7회초에도 2사 1,2루에서도 바뀐 투수 정철원의 공략에 실패했다.

2022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4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김도영이 8회초 1사 2루에서 박동원 타석때 폭투를 틈타 3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6.24/

KIA 선발 한승혁은 위태로웠지만 잘 버텨냈다. 3회말 자신의 2루 송구 실책에 이은 페르난데스의 땅볼로 1점을 따라잡혔지만, 4회 1사 3루에선 연속 삼진으로 실점 없이 막았다. 5회에는 양찬열의 잘맞은 타구를 김선빈이 건져올렸다.

하지만 두산은 뚝심있게 따라붙었고, 1-3으로 뒤지던 6회말 박세혁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한 뒤 7회말 페르난데스의 희생플라이로 기어코 3-3 어깨를 나란히 했다.

운명의 8회초, KIA를 구한 건 '제2의 이종범' 김도영과 '굴러온 복덩이' 박동원이었다. 선두타자 최형우가 볼넷을 얻었고, 대주자 김도영이 투입됐다. 주장 김선빈의 안정된 희생번트가 이어졌다.

김도영은 두산 투수 정철원의 153㎞ 직구가 폭투가 되며 옆으로 살짝 튀자 민첩하게 3루를 파고들었다. 압박감을 버티지 못한 정철원은 박동원에게 좌중간 적시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KIA는 이어진 2사 만루 찬스에서 두산의 백전노장 이현승에게 가로막혔다.

2022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4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마무리 장현식이 팀의 4대3 승리를 확정짓고 박동원과 환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6.24/

8회 등판한 박준표는 2사까진 잘 잡아냈지만 박세혁에게 볼넷을 허용한뒤 내려갔다. KIA는 아껴뒀던 마지막 필승조 장현식을 올렸다. 내야안타와 볼넷으로 2사만루를 자초했지만, 두산 안권수를 땅볼 처리하며 실점 없이 버텨냈다.

장현식은 9회말에도 두산의 공격을 실점없이 끊어내며 전날 전상현과 마찬가지로 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잠실=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이병헌♥' 이민정, “자식자랑 팔불출”…어마어마한 '럭셔리 사교육'
'이경규 딸' 이예림, 눈도 못 뜰 정도로 오열…퉁퉁 부은 쌍꺼풀 '무슨 일?'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