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중, 2022 드래프트 지명 실패..아직 NBA 진출 가능성 남아있다

이민재 기자 입력 2022. 6. 24. 13:41 수정 2022. 6. 24. 13: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NBA 진출 도전을 선언한 이현중(데이비드슨대)이 드래프트에서 지명받지 못했다.

NBA 드래프트는 30개 팀이 1, 2라운드까지 두 번씩 팀에 데려올 선수를 지명한다.

그러나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마이애미 히트와 밀워키 벅스가 지명권을 박탈당하면서 총 58명이 NBA에 입성한다.

이현중은 2004년 전체 46순위로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에 뽑힌 하승진 이후 18년 만에 드래프트 지명을 노렸으나 끝까지 호명받지 못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이현중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NBA 진출 도전을 선언한 이현중(데이비드슨대)이 드래프트에서 지명받지 못했다.

2022 NBA 드래프트가 24일(한국 시간) 오전 8시 30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렸다.

NBA 드래프트는 30개 팀이 1, 2라운드까지 두 번씩 팀에 데려올 선수를 지명한다. 총 60명의 선수가 뽑힌다. 그러나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마이애미 히트와 밀워키 벅스가 지명권을 박탈당하면서 총 58명이 NBA에 입성한다.

이현중은 2004년 전체 46순위로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에 뽑힌 하승진 이후 18년 만에 드래프트 지명을 노렸으나 끝까지 호명받지 못했다.

이현중은 데이비슨대 3학년이던 2021-22시즌 평균 32.1분간 15.8점 6.0리바운드 1.9어시스트 FG 47.4% 3P 38.1%를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이런 활약을 토대로 그는 NBA 스타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를 담당하는 현지 유력 에이전시 '빌 더피 어소시에이츠(BDA)'와 계약하며 NBA 입문을 위한 본격적 행보를 시작했다.

이현중은 NBA 하부리그인 G리그 캠프와 각 구단과 워크아웃을 진행하며 NBA 각 팀 관계자 앞에서 기량을 선보여왔다. 그러나 불운한 소식이 들렸다. 바로 부상이었다.

이현중의 매니지먼트사인 A2G는 "이현중이 최근 NBA 구단과 워크아웃 도중 왼쪽 발등뼈와 인대를 다쳤다"고 밝혔다. 이어 "1차 진단에 따르면 수개월의 치료와 재활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일 내 정밀 검사를 통해 최종 의사 소견을 받아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현중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추가 검사를 받고 있다.

드래프트에 지명받지 못했으나 아직 기회는 남아있다. 투웨이 계약(G리그와 NBA팀 동시 계약)으로 NBA에 입성할 수 있다. NBA 전문가 존 홀린저는 이현중을 두고 "투웨이 계약 대상자로는 NBA 팀들이 매력을 느낄 만한 선수"라고 설명했다.

드래프트 전문가 조나단 기보니도 드래프트에 지명되지 않은 잠재력이 있는 선수 중 한 명으로 이현중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현중은 당분간 부상 치료와 함께 NBA 도전에 대한 꿈을 이어 갈 전망이다. 특히 NBA 서머리그와 트레이닝 캠프가 남아있는 만큼 NBA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포티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