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중, NBA 드래프트 지명 실패..18년 만 한국인 입성 불발

고성환 입력 2022. 6. 24. 13:39 수정 2022. 6. 24. 14: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농구의 미래' 이현중(22)의 NBA 입성이 불발됐다.

이현중은 24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2022 NBA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했다.

이현중은 전미대학체육연맹(NCAA)에서 데이비슨 대학 소속으로 활약하며 하승진에 이어 18년 만에 한국인 NBA 진출을 꿈꿨다.

그러나 이현중은 부상 악재까지 겹치며 한국인 역대 2호 NBA 입성이라는 꿈을 이루지 못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고성환 인턴기자] ‘한국 농구의 미래’ 이현중(22)의 NBA 입성이 불발됐다.

이현중은 24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2022 NBA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했다. 총 58명이 30개 구단의 부름을 받았으나 기다리던 이현중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다.

이현중은 전미대학체육연맹(NCAA)에서 데이비슨 대학 소속으로 활약하며 하승진에 이어 18년 만에 한국인 NBA 진출을 꿈꿨다. 하승진은 지난 2004년 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46순위로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의 선택을 받았다.

그러나 이현중은 부상 악재까지 겹치며 한국인 역대 2호 NBA 입성이라는 꿈을 이루지 못했다. 그는 드래프트를 하루 앞두고 NBA 워크아웃 도중 발등뼈와 인대를 다쳐 수개월의 치료와 재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1cm의 신장을 자랑하는 이현중은 3학년이던 지난 2021-2022시즌 평균 32.1분 동안 15.8득점과 리바운드 6개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NBA 지명도 충분히 가능성 있다는 전망도 있었기에 몸상태에 더욱 아쉬움이 남는다.

이제 이현중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미국에 남아 G리그 무대를 누비며 계속해서 NBA 문을 두드릴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 “NBA에서 뛰는 오랜 꿈을 이루기 위해 어떠한 장애물이 있더라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의지를 다진 바 있다. /finekosh@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