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mm 장맛비 쏟아진 경기북부, 고립·침수 피해 잇달아

최재훈 입력 2022. 6. 24. 07: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23일부터 15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렸던 경기 북부 지역에 하천과 시설물이 물에 잠겨 시민이 고립되고 나무가 쓰러지는 등 피해 신고가 잇따랐다.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3일 오후 8시께 남양주시 진접읍의 한 카페 일대가 물에 잠겨 시민 3명이 고립됐다 구조되는 등 남양주시와 의정부에서 총 6명이 하천이나 도로, 시설물에서 구조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지난 23일부터 15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렸던 경기 북부 지역에 하천과 시설물이 물에 잠겨 시민이 고립되고 나무가 쓰러지는 등 피해 신고가 잇따랐다.

세차게 내리는 장맛비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장맛비가 내린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2022.6.23 xanadu@yna.co.kr

24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3일∼24일 오전 6시 기준 가평군 172.5㎜, 포천(내촌) 172㎜, 남양주 오남 164㎜ 등 경기 북부 지역에는 15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렸다.

이에 따라 고립, 침수, 나무 쓰러짐 등 피해 신고도 잇따랐다.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3일 오후 8시께 남양주시 진접읍의 한 카페 일대가 물에 잠겨 시민 3명이 고립됐다 구조되는 등 남양주시와 의정부에서 총 6명이 하천이나 도로, 시설물에서 구조됐다.

또,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동의 공장과 화도읍 마석우리 주택에 물이 차 소방차가 출동해 물을 빼내기도 했다.

24일 0시까지 경기 북부 소방은 물에 고립된 시민 구조 4건 (총 6명), 침수 주택·시설물 배수지원 4건, 나무 쓰러짐·차량 고립 조치 등 기타 안전조치 23건 등 총 31건을 조치했다고 밝혔다.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춘천 집중호우에 나무 쓰러짐 (춘천=연합뉴스) 많은 비가 내린 23일 오후 강원 춘천시 신북읍 천전리 도로에 나무가 쓰러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2022.6.23 [강원소방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hak@yna.co.kr

기상청은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다 이날 오후 3시부터 경기 동부를 중심으로 5∼20mm의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전망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소나기의 양이 많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나 전날 많은 비가 내린 만큼 시설물 등 안전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jhch793@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