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들고 7년 만에 돌아온 타짜 감독 "내 청춘 바친 영화"

이은주 입력 2022. 6. 24. 05: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질적인 것들이 충돌할 때의 재미를 주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죠."

최 감독은 2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저의 어린 시절을 재밌게 만들어 준 외계인이라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고 싶었다"면서 "제 청춘의 마지막을 바친 영화"라고 소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작 '외계+인' 1부 제작 보고회
여름 성수기 첫 개봉 흥행 기대
최동훈 감독

“이질적인 것들이 충돌할 때의 재미를 주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죠.”

‘충무로의 이야기꾼’ 최동훈 감독이 7년 만에 신작 ‘외계+인’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최 감독은 2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저의 어린 시절을 재밌게 만들어 준 외계인이라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고 싶었다”면서 “제 청춘의 마지막을 바친 영화”라고 소개했다.

총 2부로 제작된 ‘외계+인’은 과거와 현재, 인간과 외계인의 만남을 소재로 SF와 판타지·액션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했다. 다음달 20일 개봉하는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현재 인간의 몸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다. 최 감독은 “외계인과 인간의 갈등을 중심으로 현대와 고려시대가 교차하면서 시간과 공간은 물론 스토리의 충돌이 빚어지는 영화”라면서 “1부와 2부를 같이 찍어야 캐릭터를 온전하고 통일성 있게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시나리오 집필에 걸린 시간만 2년 반. 한국 영화 사상 최장 기간인 387일 동안 촬영했다. 그는 “‘암살’은 리얼리즘적인 영화였는데, 이후 정반대의 영화를 찍고 싶었다”면서 “영화 속에 3차원(3D) 캐릭터를 구현하는 것이 가장 큰 고민거리였는데, 최대한 이질감을 줄이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도둑들’(2012)과 ‘암살’ (2015)로 잇따라 1000만 관객을 동원하는 등 ‘쌍천만’ 기록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여름 성수기에 한국 영화로는 가장 먼저 개봉하는 ‘외계+인’에 대한 기대가 크다. “과거의 기록이 좋고 영광스럽지만 언제나 새로운 건 두려워요. 흥행은 아무도 알 수 없기에 강물에 흘러가는 돛단배처럼 생각해요. 영화의 운명은 따로 있는 것 같습니다.” 

이은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