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먹튀 논란 잠재우는 한줄 "그가 만든 자산은 위대하다"

노재형 입력 2022. 6. 24. 04:46 수정 2022. 6. 24. 05: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토미존 서저리를 받고 1년 넘는 재활에 돌입한 가운데 '4년 8000만달러 계약이 과연 옳았는가'라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류현진은 2019년 12월 4년간 평균 연봉 2000만달러에 이르는 FA 계약을 하고 토론토 유니폼을 입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토미존 수술을 받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은 빨라야 내년 여름 복귀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토미존 서저리를 받고 1년 넘는 재활에 돌입한 가운데 '4년 8000만달러 계약이 과연 옳았는가'라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류현진은 2019년 12월 4년간 평균 연봉 2000만달러에 이르는 FA 계약을 하고 토론토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FA 시장에는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잭 휠러, 매디슨 범가너 등 정상급 선발투수들이 즐비했지만, 류현진은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를 앞세워 만족할 만한 조건을 이끌어냈다.

이적 첫 시즌인 2020년 60경기 단축 시즌서 류현진은 12경기에 선발등판해 5승2패, 평균자책점 2.69, 72탈삼진을 올리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 3위에 올랐다. 직전 시즌 LA 다저스에서 평균자책점 부문 1위(2.32)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를 마크했던 그가 2년 연속 에이스 역할을 한 것이다.

덕분에 토론토는 32승28패로 포스트시즌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류현진은 지난해 후반기 극도의 부진을 나타내 평균자책점이 4.37로 치솟았지만, 풀타임 선발로 14승을 따내며 어느 정도 몫은 해냈다. 토론토는 91승71패로 비록 가을야구에 실패했어도 승률 5할에서 20경기나 상회하는 성과를 냈다.

결국 류현진이 두 시즌 동안 몸값에 걸맞는 역할을 했다는 건 인정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올해와 내년이다. 올시즌 6경기만 던지고 중도 이탈했다. 토미존 수술의 재활 기간은 1년에서 최대 1년 6개월로 본다. 류현진의 복귀 시점은 빨라야 내년 여름, 늦어지면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다. 최악의 경우 토론토를 위해 던질 기회가 더이상 없다는 얘기다.

올해 연봉 중 약 1300만달러가 부상자 명단 등재 기간에 지급되고, 내년 연봉은 2000만달러다. 토론토 입장에서는 3000만달러가 넘는 돈을 허공에 날리는 셈이 될 수 있다. 이런 보이는 숫자만 가지고 류현진의 가치를 논할 수 있을까.

토론토 팬매체 제이스저널은 23일(한국시각) '류현진의 거액 계약은 블루제이스에 충분한 가치를 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류현진이 몸값에 걸맞는 활약을 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계약 당시 토론토는 류현진의 건강에 모험을 걸었다. 최근 부상을 감안하면 그런 모험은 실패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류현진 계약은 그만한 가치를 만들어냈다'면서 '2020년 류현진을 앞세운 토론토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류현진 영입이 성공적이었다는 점을 평가해 이후 조지 스프링어, 로비 레이, 마커스 시미엔, 케빈 가우스먼 등 굵직한 FA들 데려와 전력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이 구단의 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뜻이다.

이어 '토론토는 작년 가을야구를 하지 못했지만, 마지막 날까지 경쟁을 펼쳤다. 가우스먼이 토론토와 계약하게 된 결정적 이유가 바로 그것'이라면서 '류현진은 31경기에 선발로 나가 자리를 지켰으며, 정규시즌 마지막 날 5이닝 2실점의 호투로 승리를 이끌면서 포스트시즌 가능성을 살려뒀다'고 했다.

제이스저널은 '대형 계약 후 49경기를 던지고 쓰러진 것은 나쁘지만, 류현진은 그 이상이었다. 토론토가 최근 몇 년 동안 받은 축복과 올바른 방향으로 긍정적으로 나아간 점에서 류현진이 만들어낸 자산은 위대하다'고 결론내렸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이병헌♥' 이민정, “자식자랑 팔불출”…어마어마한 '럭셔리 사교육'
'이경규 딸' 이예림, 눈도 못 뜰 정도로 오열…퉁퉁 부은 쌍꺼풀 '무슨 일?'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