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초임 소방관의 비극.."팀장이 갑질" 줄 이은 신고

구석찬 기자 입력 2022. 6. 23. 20:38 수정 2022. 6. 23. 22: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초임 소방관이 스스로 세상과 등졌습니다. 직속 상관인 팀장의 갑질과 괴롭힘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팀장은 직위가 해제됐고, 감사를 받고 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엷은 미소를 띤 아들의 영정사진.

아버지는 차마 바라보지 못하고 비통함에 눈을 감습니다.

31살 강 모 소방사가 싸늘한 주검으로 가족에게 발견된 건 그제(21일) 오후 4시 20분쯤입니다.

자신의 방 침대 위에 축 늘어져 있었습니다.

[강 소방사 어머니 : 어떡해, 어떡해요. 불쌍해서. 우리 아들이 얼마나 착한 아들인데.]

유족은 2주 전부터 부쩍 말수가 줄었고 표정이 어두웠다고 말합니다.

[강 소방사 어머니 : 출근할 때 잘 다녀와 하면 응, 그러고 나갔는데 답을 안 했어요. 그런 적이 없었는데 갔다 와서 밥을 안 먹고. 이틀을 그랬어요.]

장례 이틀째인 어제, 부산소방본부는 강 소방사의 직속 상관인 A팀장을 직위해제했습니다.

조사 결과, 갑질을 한 정황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결정적이었던 건, 지난 14일 부산 남포동 상가 방화 진압 현장이었습니다.

지하실에서 소방 호스를 잘 다루지 못한다며 폭언을 하고 이후 쉬는 시간도 없이 훈련을 시켰다는 겁니다.

[소방 관계자 : 들어온 지 석 달이 좀 넘었다 아닙니까. 팀장이 잘 이끌고 그래야 되는데 여린 아이를 현장에서 그렇게 해놓으니까 그걸 못 이겨가지고.]

119안전센터에서 내근을 할 때도 반복적으로 강 소방사를 괴롭혔단 증언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소방 관계자 : 윽박지르고 빡빡하게 하니까 자기가 팀을 바꾸려고 다른 동료들과 의논을 한 것 같더라고요. 그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 같아요.]

다른 부하직원 역시 갑질을 당해왔다며 추가 피해 사례를 신고한 상황입니다.

유족은 뒤늦게 이 사실을 전해 들었습니다.

[강 소방사 어머니 : 미안해 죽겠어. 몰랐다는 게. 자신이 그렇게 힘든데 얼마나 무서웠겠습니까.]

취재진은 A팀장에게 여러 차례 반론이나 해명을 요청했으나 아무런 답변도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소방본부 측은 A팀장이 일부 잘못을 인정했지만 죽음으로 내몰 만큼 심한 갑질은 없었다는 입장이라고 알려왔습니다.

소방본부는 강 소방사가 숨지기 전, 삭제한 휴대전화 기록을 복원해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밝히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