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이야!'.. 자욱한 연기, 알고보니 병·해충 방제용 연막탄

이정연 기자 입력 2022. 6. 23. 17: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기 하남시 한 오피스텔에서 입주자가 소독용 연막탄을 터트려 주민들이 대피하고 소방차까지 출동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23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하남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하남시 망월동에 위치한 오피스텔에서 "복도에 연기가 차고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경기 하남시 한 오피스텔에서 바퀴벌레를 잡기 위해 소독용 연막탄을 터트려 주민들이 대피하고 소방차가 출동하는 등 소동이 일었다.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경기 하남시 한 오피스텔에서 입주자가 소독용 연막탄을 터트려 주민들이 대피하고 소방차까지 출동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23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하남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하남시 망월동에 위치한 오피스텔에서 "복도에 연기가 차고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신고가 접수된 곳이 오피스텔인 만큼 세대수가 많아 인명피해 우려가 큰 화재 신고로 판단했다. 이에 소방차 10대와 소방인력 30명을 현장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입주민들은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의 안내에 따라 안전한 장소로 대피했다. 그러나 오피스텔 옥내소화전에 호스를 연결해 화재 진압 준비를 전부 마친 후에도 소방관들은 한참동안 화재 장소를 찾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신고가 접수된 층을 전수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욱한 연기는 화재가 아닌 소독용 연막탄으로 인한 연기임이 밝혀졌다. 한 입주민이 집에서 바퀴벌레가 나오자 소독용 연막탄을 터트려 놓고 외출하면서 벌어진 소동이었다.

이처럼 병·해충 방제를 위한 소독용 연막을 화재로 오인해 신고하는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경기도에서 연막소독을 화재로 오인해 신고한 건수는 총 207건이다. 특히 여름철인 6월에서 9월까지의 신고 건수가 전체 건수의 66%인 138건에 이른다.

이로 인한 소방력 낭비가 심각해 소방당국은 사전신고 대상이 아닌 경우라도 소방당국에 미리 고지하거나 주변에 소독계획을 충분히 전파한 뒤 연막소독 실시할 것을 알리고 있다.

하남소방서 관계자는 "오피스텔 같은 밀집형 주거공간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에는 불이 쉽게 옮겨 붙어 순식간에 피해가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 당시 아찔한 마음으로 긴급하게 출동했다"며 "오인 신고는 소방력 낭비와 공백을 유발하기 때문에 연기, 냄새 등 화재로 오인할 수 있는 요인을 유발하는 행위에 대해 각별히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머니S 주요뉴스]
스타벅스 신규 굿즈서 '오징어 냄새' 논란… 이유는?
"배달노동자는 개?"… 경찰 현수막 속 '그림' 논란
"경찰 불러주세요"…음식배달 요청사항에 SOS
미성년자 성관계 200번 불법촬영…무죄 이유는?
변기물에 태아 방치해 사망…20대女 '집행유예'
[영상] "UFO다"…스페인 상공 '불덩어리' 정체는?
이웃 여성 집 현관에 콘돔 건 남자…황당한 이유
[영상] "사람이 깔렸다"…차 번쩍 들어올린 시민들
"기름값 너무 비싸"… 주유건 꽂은 채 '먹튀'한 남성
사람 잡은 층간소음…위층 이웃 찾아가 흉기 살해

이정연 기자 jy123@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