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이준석, 당원권 정지 합당"..이준석"윤리위 출석 요청 거절 당해..제 방에 있을 것"

석지연 기자 입력 2022. 6. 22. 10:14 수정 2022. 6. 22. 16:2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여옥, "이준석, 새벽 1시 김철근 왜 보냈을까..은폐하기 위해 움직인 것"
이준석 측 "윤리위에 출석 의사 전달했으나 '안 와도 된다'고 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전여옥 전 국회의원(오른쪽)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 심의가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전여옥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징계 수위가) 당원권 정지 수준에서 나와야지 합당하지 않을까"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22일 열리는 윤리위 출석 여부를 두고 "윤리위 출석 의사를 밝혔지만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회의를 열어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관련 사안에 대한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징계 수위는 경고·탈당권유·당원권 정지·제명 4가지로 나뉜다. 9명의 위원 중 과반이 출석하고 출석위원 과반이 동의하면 징계를 결정할 수 있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대표직 수행이 불가하다.

당초 이 대표는 윤리위에 출석해 적극 소명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하지만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소재 한 호텔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나'라는 질문에 "저는 출석 요청을 했는데 거절당했다"고 답했다. 이어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안 처리가 되면 어떻게 할 것인가', '당 대표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지 않으냐' 등의 질문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른다"고 했다.

또 '윤리위 징계 의지가 상당히 강하다는 말이 있다'고 묻자 "그것도 모른다"며 "(다만) 그걸 윤리위가 말하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 어디(누구)인지 모르겠지만"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당내 배후 세력이 있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따로 답을 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에서 열린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저는 (윤리위) 출석 의사를 밝혔다. 오늘 현장에 있을 것이다. 제 방에서 계속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SNS에는 '유권자 과반이 국민의힘 혁신위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는 내용의 여론조사 결과를 거론하며 "혁신위를 '사조직 논란'으로 다리 한번 부러 뜨리고 (여론)조사해도 필요하다고 하는 국민이 훨씬 많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옳은 방향으로 계속 가면 된다. 그들이 두려워하는 방향으로"라고 강조했다.

이는 윤리위 징계 논의 등으로 당 안팎이 뒤숭숭한 상황이지만, 혁신위 등 정당 개혁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전여옥 전 의원은 지난 21일 YTN 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이 대표 의혹과 관련, "이런 걸로 이렇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국민의힘이나 그 지지자들에게는 굉장히 치욕일 거다. 지금 벌써 이게 몇 개월째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대표가 '세상에 가장 할 필요가 없는 쓸데없는 것이 이준석 걱정하는 것'이라는 말을 했다" 며 "그런데 본인이 계속해서 자신의 처지에 대해서 일종의 국민들의 주의를 끌기 위해서 여러 가지 행동이나 언행을 하는 것 같다. 딱 한 가지의 목표를 향해서 아주 애를 쓰면서 달려가고 있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의도에 힘센 낡은 꼰대들이 힘없고 젊은 참신한 이준석 대표를 내쫓으려고 한다', '대선과 지선을 다 내가 잘해서 승리했는데, 이제 수행이 끝났다고 삶아 먹히게 된 신세, 토사구팽이 됐다' 이렇게 말하면서 '나 불쌍해요', '나 억울해요' 이렇게 보이려고 굉장히 애를 쓰고 있다" 며 이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그는 "토사구팽이 아니라 이 대표의 자업자득"이라며 "유괴된 소년도 아니고, 또 누가 등 떠밀고 속여서 납치한 것도 아니다. 자기 발로 대전 유성호텔에 걸어 들어갔다. 성상납을 받았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강제성이 없다는 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는 얘기가 아니라, 어쨌든 억지로 당하거나 이런 건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윤리위가 지금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공소시효가 지난 성 상납의 여부보다는 이 성 상납을 은폐하려고 애썼는가, 또 은폐하기 위해서 누구를 움직였는가의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는 "새벽 1시에 이핵관(이준석 측 핵심 관계자) 중 이핵관인 김철근 정무실장을 보낸 사람이 이 대표였다" 며 "김철근 정무실장이 7억 각서와 자기 이름과 전화번호를 써줬는데 장모 이사가 OK했다, 김철근 실장을 보고 OK했을까? 이 대표의 가장 치명적인 (실수가) 김철근 정무실장을 새벽 1시에 보낸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자신이 있다면 윤리위에서 얘기한 소명 자료라든가 이런 걸 제출해야 되는데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며 "지금 윤리위에서는 당대표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했느냐 안 했느냐, 이게 가장 중요한 문제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극우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이 대표가 지난 2013년 한 기업 대표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으며,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7억 원 투자 약속'을 해 증거인멸을 교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4월 21일 전체 회의를 열고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