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과의 점심' 역대 최고가 낙찰..올해가 마지막

임선우 외신캐스터 2022. 6. 20. 06:39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마지막으로 열려 큰 관심을 받은 '버핏과의 점심' 행사가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올해 버핏과의 한 끼 식사는 1천900만 달러(약 246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는 3년 전 중국 가상자산 트론의 창업자 저스틴 선이 써낸 역대 최고 낙찰가, 457만 달러의 4배가 넘습니다. 

버핏과 점심을 함께 하게 될 주인공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낙찰자는 동반자 7명과 함께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 회장과 함께 식사를 하며 미래 투자처를 제외한 모든 주제를 놓고 의견을 나누게 됩니다. 

지금까지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인 데이비드 아인혼을 비롯해, 버핏과의 점심을 인연으로 버크셔 해서웨이에 합류한 테드 웨슐러 등 다양한 인물들이 거쳐갔습니다. 

버핏은 지난 2000년부터 매년 이 행사 낙찰액을 샌프란시스코 빈민 지원단체인 글라이드 재단에 기부해왔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기부금은 3410만 달러(약 441억 원) 규모입니다.

네이버에서 SBS Biz 뉴스 구독하기!

평소 궁금했던 브랜드의 탄생 이야기! [머니랩]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