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첫 등장부터 싱크로율 100%! 러블리 끝판왕

장우영 입력 2022. 6. 16. 07:57 수정 2022. 6. 16. 08: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서현이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연출 윤상호)이 15일 베일을 벗은 가운데, 행운의 여신 '슬비' 역의 서현이 첫 등장부터 원작 웹툰을 그대로 찢고 나온 듯한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징크스의 연인' 1회에서 서현은 순수의 결정체 '슬비'를 사랑스럽게 그려내며 몰입도 있게 극을 이끌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서현이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연출 윤상호)이 15일 베일을 벗은 가운데, 행운의 여신 ‘슬비’ 역의 서현이 첫 등장부터 원작 웹툰을 그대로 찢고 나온 듯한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징크스의 연인’ 1회에서 서현은 순수의 결정체 ‘슬비’를 사랑스럽게 그려내며 몰입도 있게 극을 이끌었다. 슬비는 여느 때처럼 수없이 반복해 읽은 책, 매일 정해진 때에 자야 하는 잠, 오랜 시간 갇혀 지내온 비밀의 사원에서의 일상에 지루함을 느끼던 어느 날 운명처럼 수광(나인우)을 마주했다. 이어 그를 쫓아 세상 밖으로 나온 슬비는 모든 게 신기한 듯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빛냈고, 순수하고 맑은 어린아이와 같은 미소는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사르르 녹였다.

하지만 수광과 행복한 한때도 잠시, 금화 호텔로 돌아온 슬비는 분노하는 선삼중(전광렬)의 모습에 겁을 먹고선 뒤로 숨으며 수광의 손을 잡았고, 그 순간 능력이 발휘되어 수광의 불행한 미래를 보게 됐다. 그 사실을 차마 수광에게는 이야기하지 못한 채 헤어진 슬비는 2년이라는 시간 동안 하염없이 그를 그리워했다. 그렇게 그리움에 메말라가던 그는 민준(기도훈)에게 부탁해 잠시 밖을 나왔고, 그곳에서 수광을 다시 보게 되어 잠시나마 생기를 되찾았다. 이후 이를 계기로 탈출을 결심해 엄마 미수(윤지혜)의 도움으로 탈출에 성공, 007 작전에 버금가는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 과정에서 서현은 슬비의 다채로운 표정들은 물론, 섬세한 몸짓까지 안정적인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발휘했다. 특히 인물이 처한 안타까운 상황을 눈빛만으로 전달하며 캐릭터의 서사에 깊이를 더했다. 그뿐만 아니라, 헤어와 메이크업, 의상 하나하나 디테일을 갖춘 스타일링은 사랑스러운 슬비의 비주얼을 완성시켰다. 이에 첫 회부터 화려한 등장으로 극을 꽉 채운 서현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부른다.

한편, 서현 주연의 KBS2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2회는 16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