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KBS '커튼콜' 합류..거대 재벌그룹 후계자役 [공식]

김보영 입력 2022. 6. 7. 12: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권상우가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 출연을 확정, 믿고 보는 '황금 라인업'을 더욱 탄탄하게 다졌다.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 이하 '커튼콜') 측은 7일 권상우가 거대 재벌그룹 후계자 배동제 역으로 합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소속사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권상우가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 출연을 확정, 믿고 보는 ‘황금 라인업’을 더욱 탄탄하게 다졌다.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 이하 ‘커튼콜’) 측은 7일 권상우가 거대 재벌그룹 후계자 배동제 역으로 합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커튼콜’은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한 남자의 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권상우는 극 중 거대 재벌그룹의 후계자 배동제 역을 맡았다. 배동제는 잘 생긴 외모에 사소한 것 하나까지 귀족의 풍모가 느껴지는 내추럴 본 재벌이다. 그는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는 데 있어 거리낌이 없고, 타인의 기분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과감한 언행을 일삼는다. 하지만 그의 말에는 나름의 확고의 논리와 확신이 있어 예의 없다는 소리를 들을지언정 말도 안 된다는 소리는 절대 듣지 않는 인정할 수밖에 없는 스타일의 남자다. 배동제는 인생에 있어 단 한 번, 유일하게 놓쳐버린 그 무언가 때문에 흔들리게 된다.

권상우는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추리의 여왕’ 등을 비롯해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히트맨’, ‘신의 한 수: 귀수편’, ‘탐정: 리턴즈’, ‘탐정: 더 비기닝’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대중에게 믿고 보는 톱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권상우가 ‘커튼콜’에서 하지원, 강하늘, 성동일, 정지소, 노상현 등과 어떤 연기 호흡을 선보이게 될지, 그가 새롭게 그려나갈 배동제의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캐스팅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며, 따스한 메시지로 감동을 전할 2022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커튼콜’을 향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한편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와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했다.

김보영 (kby584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