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BTS 뷔, 박효신 통해 친해져..귀여운 동생"[인터뷰①]

이다원 기자 입력 2022. 6. 7. 10:53 수정 2022. 6. 7. 11: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강동원과 그룹 방탄소년단 뷔.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빅히트뮤직


배우 강동원이 영화 ‘브로커’ VIP시사회를 찾은 방탄소년단 뷔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강동원은 7일 오전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뷔에 대해 “제겐 귀여운 동생”이라며 “나 때문에 입국일정을 당겼다는 걸 몰랐다. 만나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친해진 계기를 묻자 “박효신과 친한데, 같이 있을 때 뷔가 왔다”며 “뷔가 거창 출신이고, 난 거창에서 고등학교를 나와서 그런지 날 만나보고 싶어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야 사람들과 친해진 비결을 묻자 “내가 성격이 나쁘지 않다. 농담이다” 라며 “다양한 사람들의 말을 듣는 걸 좋아한다. 사람을 표현하는 직업이라 내 안에 갇히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좋은 시간을 보내려고 한다. 외향적인 성격은 아닌데, 나이가 들면서 날 더 안 가두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브로커’는 오는 8일 개봉한다.

이다원 기자 eda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