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한장] LPG 사려고 긴 줄 기다리는 스리랑카 국민들

장련성 기자 입력 2022. 6. 7. 07:00 수정 2022. 6. 7. 13: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5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시민들이 가정용 LPG를 구매하기 위해 긴 줄을 서고 있다. 2022. 6. 5 / AFP 연합뉴스

국가 부도 위기에 처한 스리랑카의 경제 위기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월 물가 상승률이 39.1%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식료품 가격 역시 57% 오르면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스리랑카 국민들의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스리랑카 정부는 석유공사의 손실을 막기 위해 유가를 40% 넘게 올리면서 이달 1일부터 수도 콜롬보의 모든 경찰 차량에 지급되는 연료량을 20% 줄이도록 지시했다. 주유소에는 기름을 넣기 위한 차량 행렬과 가정용 LPG 가스를 충전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긴 줄을 서고 있다.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는 지난 5일 인도 NDTV 뉴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스리랑카 국민들이 함께 일해야 정치적, 경제적 위기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