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RNG '갈라' 첸웨이 "세계 최고 바텀 듀오? 기량은 모두 비슷"

성기훈 2022. 5. 31. 0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RNG가 T1을 상대로 결승전에서 승리하며 이번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RNG의 원거리 딜러 '갈라' 첸웨이가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29일 부산광역시 벡스코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결승전에서 RNG가 T1에 3-2로 승리했다.

5세트, RNG의 바텀 듀오는 '트리스타나-라칸' 조합으로 T1의 '진-유미'를 상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RNG가 T1을 상대로 결승전에서 승리하며 이번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RNG의 원거리 딜러 ‘갈라’ 첸웨이가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29일 부산광역시 벡스코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결승전에서 RNG가 T1에 3-2로 승리했다.

이번 MSI를 통해 세계 최고의 바텀 듀오로 등극하게 된 ‘갈라-밍’ 듀오. 첸웨이는 “모두 비슷한 수준을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개인 컨디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자신들을 향한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에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5세트, RNG의 바텀 듀오는 ‘트리스타나-라칸’ 조합으로 T1의 ‘진-유미’를 상대했다. 라인전 단계에서는 유미를 상대로 이른 시간 킬 포인트를 기록하기도 하며 팀의 승리에 일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첸제빈은 편한 라인전 단계를 위해 상대가 케이틀린을 사용하지 못하게 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해당 세트에서 트리스타나를 플레이했다. 상대가 케이틀린을 가져가면 라인전이 힘들어질 것이라 판단해 케이틀린을 밴했다”며 승리를 위해 케이틀린을 금지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유미가 아닌 질리언을 상대가 가져갔다면 경기 양상이 변했을 수 있었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진과 질리언 바텀 듀오를 상대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이 자세히는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성기훈 misha@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포모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