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특별자치도' 내년 출범..우리나라 2번째 자치도

박상용 2022. 5. 30. 23:5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강릉] [앵커]

특별법 제정으로 내년 6월이면 '강원도'가 '강원특별자치도'로 바뀌게 됐습니다.

제주에 이어 2번째 자치도가 되는 건데요.

여야 정치권은 일제히 환영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박상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원특별자치도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이에 따라, '강원도'의 이름이 '강원특별자치도'로 바뀌게 됐습니다.

우리나라 2번째 자치도입니다.

자치권이 강화돼 감사원의 감사를 받지 않고, 강원자치도감사위원회의 감사를 받게 됩니다.

또,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에 '강원도 계정'을 설치할 수 있게 됐고, 규제 완화를 추진할 최소한의 근거도 마련됐습니다.

그동안 자치도를 추진해 온 강원도는 대대적인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최문순/강원도지사 : "관광산업과 청정산업을 발전시키는 전진기지로 성장함은 물론이고 저출산, 고령화 위기를 극복하는 모범 사례가 되는…."]

차기 강원도지사 후보들도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는 자신이 만든 법이라고 주장했고, 국민의힘 김진태 후보는 자신만이 완성할 수 있는 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광재/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 : "온라인상에서는 이광재가 추진력 하나는 최고라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특별자치도법은 '강원경제 살리기 법'입니다. 강원도 브랜드 1위로 가기 위한 법입니다."]

[김진태/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 : "시도지사는 이 도화지 위에 그림을 그려 완성하여야 할 중대한 책무가 있습니다. 그 역할은 윤석열 정부와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윤석열 정부와 긴밀히 소통 가능한 여당 도지사라야…."]

잘만 활용하면 획기적인 지역 발전의 밑그림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강원자치도법'.

특별법에 포함된 1년 유예기간을 거치는 내년 6월쯤 강원특별자치도가 공식 출범합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촬영기자:홍기석

박상용 기자 (miso@kbs.co.kr)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 학습 포함)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