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尹 두 대통령 '사적공간 침해' '공적공간 사유화'

문승현 기자 2022. 5. 30. 22: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반려견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SNS를 통해 29일 공개됐다.[사진=페이스북 건희사랑 캡처]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전임 대통령은 괴롭힘과 소음에 짓눌려 잠도 제대로 못 주무시는데 윤 대통령은 공적 공간인 대통령 집무실까지 사적인 휴식 공간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두 대통령'이라는 제목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보수단체의 시위차량과 윤석열 대통령 내외 사진을 나란히 공유하고는 "두 사진은 전 대통령의 사적 공간 침해와 현 대통령의 공적 공간의 사유화를 너무나 대조적으로 보여준다. 대통령 가족 국정 개입의 예고편은 아닌지 걱정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7-28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반려견과 시간을 보내는 사진이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 사랑'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이를 두고 박 비대위원장은 "처음엔 사저 거실인 줄 알았다. 그런데 놀랍게도 대통령 집무실이었다"며 "대통령 집무실은 국가기밀사항을 다루는 곳으로 결코 사적 영역이 아니다. 대통령 가족의 거실이 아니고 가족의 나들이 장소도 아니다"고 정면 비판했다.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차량.[사진=박지현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 비대위원장은 또 "'정권 잡으면 가만 안둔다. 내 남편은 바보다' 대선 때 방송된 김건희 여사 녹취 파일의 내용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 국민들이 걱정한다"면서 "대통령 집무실을 거실처럼 드나든다면 국정도 마음대로 주무르는 것은 아닌가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거듭 포화를 날렸다.

이어 "대통령 집무실이 대통령 가족의 거실이 돼서는 안 된다. 퇴임한 대통령께 가해지는 욕설과 소음 문제, 당장 해결해야 한다"며 "민주당에 권력을 견제할 힘을 달라. 우리 민주당 후보에 투표해 달라"고 지방선거에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소셜미디어에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백악관 집무실에서 딸과 장난치며 노는 모습, 문 전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청와대 집무실에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이미 오바마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 사진으로 반박이 끝난 사안인데 어쩌자고 뒷북을 치느냐"고 지적했다.

김 여사 팬클럽 소속인 강신업 변호사도 "대통령 부인이 대통령 집무실에, 그것도 휴일에 방문하는 게 무엇이 문제인가. 오바마 전 대통령 부인도 집무실에 방문해 사진을 찍었었다"고 반박했다.

Copyright © 대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