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보름도 안 돼 '위안부' 끌려가.. 中 피해자 3명 추가 확인

김희원 입력 2022. 5. 30. 16: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01세인 팡(方)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던 그 날을 여전히 기억한다.

중국 후난성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 할머니 세 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난징대학살희생동포기념관은 29일 101세 팡 할머니와 95세 어우(欧) 할머니, 91세 선(沈) 할머니를 찾아 위안부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선 할머니는 당시 집안의 가장 큰 재산이었던 소를 끌고 도망가다 일본군의 눈에 띄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국 난징대학살 피해 동포 기념회가 최근 추가로 확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 왼쪽부터 101세 팡할머니, 95세 어우할머니, 91세 선할머니. 관찰자망 캡처
101세인 팡(方)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던 그 날을 여전히 기억한다. 1939년 당시 18세였던 그는 시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었다. 아이를 낳은지 보름도 되지 않은 어느날, 일본군이 집에 들이닥쳤다. 시아버지는 일본군을 막아 섰다가 총검에 목숨을 잃었고, 일본군은 집을 약탈한 뒤 팡 할머니를 데려갔다. 여드레가 지나 집에 돌아왔을 때, 아기는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 이름도 지어주지 못한 아기였다. 팡 할머니는 일본군에 폭행당한 후유증으로 다시 아이를 가질 수 없었다.

중국 후난성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 할머니 세 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난징대학살희생동포기념관은 29일 101세 팡 할머니와 95세 어우(欧) 할머니, 91세 선(沈) 할머니를 찾아 위안부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자들은 세 할머니와 가족들, 마을 주민들을 만나 일본 침략 당시의 상황을 전해 들었다.

어우 할머니는 1941년 일본군에 끌려갔다. 당시 그는 14세에 불과했다. 일본군이 마을에 왔을 때 사람들이 도망갔지만 어우 할머니는 귀가 들리지 않아 도망가지 못하고 붙잡혔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어우 할머니가 집에 돌아온 뒤 가족들은 그가 어떤 일을 당했는지 알게 됐다. 어우 할머니는 일찍 결혼했지만 아이를 낳을 수 없어 쫓겨났고, 아무도 그를 모르는 먼 곳으로 다시 시집을 갔다. 여동생의 일에 분노한 어우 할머니의 오빠는 군에 지원해 항일 전쟁에 참전했다. 어우 할머니의 오빠는 자원봉사자들과 인터뷰에서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선 할머니는 13세에 위안부가 됐다. 일본군이 그가 살던 산골짜기를 거점으로 삼으면서 마을 사람들을 데려갔다. 남성은 강제노역을 시켰고 여성은 위안부로 보냈다. 선 할머니는 당시 집안의 가장 큰 재산이었던 소를 끌고 도망가다 일본군의 눈에 띄었다. 그는 소와 함께 끌려갔다.

선 할머니는 일본군이 퇴각한 뒤에야 가족들에게 발견돼 집에 돌아올 수 있었다. 어우 할머니는 이 때의 충격으로 평생 결혼하지 않았다. 그의 가족들은 “선 할머니의 부모님은 평생 딸과 함께 살았고 돌아가실 때까지 딸을 걱정했다”고 전했다.

난징대학살희생동포기념관 측은 “중국 내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이제 20명도 채 되지 않는다”며 “시간은 그 기억을 씻어낼 수 없고 역사는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