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워싱턴 도착..아시아 혐오범죄 논한다

김예슬 기자,김현 특파원,민경석 기자 2022. 5. 30. 08: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31일 미 백악관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도착했다.

정국을 제외한 BTS 멤버는 이날 오전 대한항공편으로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했다.

BTS는 오는 31일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 문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VIP 출구 통해 덜레스 공항 입국..팬들 대면 못해
방탄소년단(BTS)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29일(현지시간) 댈러스 공항에 도착했다. 다만 이들은 VIP 출구를 통해 입국했기 때문에 입국장에서 기다리던 팬들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다.(트위터 캡처) © 뉴스1

(서울·워싱턴=뉴스1) 김예슬 기자,김현 특파원,민경석 기자 =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31일 미 백악관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도착했다.

정국을 제외한 BTS 멤버는 이날 오전 대한항공편으로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했다.

지난 28일 한국에서 먼저 출국한 정국은 로스앤젤레스(LA)를 거쳐 뉴욕에서 일정을 진행한 뒤 백악관 행사에 합류할 것으로 전해졌다.

덜레스 공항 입국장에는 BTS 팬클럽인 '아미' 회원들이 BTS의 워싱턴DC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대기했지만, BTS가 일반 승객용이 아닌 VIP 출구로 공항을 빠져나가면서 팬들은 BTS를 직접 대면하진 못했다.

BTS 멤버들은 이날 낮 12시쯤 VIP 출구로 나와 대기하고 있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차량을 나눠 타고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BTS는 오는 31일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 문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행사는 백악관이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BTS를 공식 초청하면서 이뤄졌다.

백악관은 지난 26일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BTS 멤버 RM은 지난 26일 밤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어… 그렇게 됐습니다"라며 "살다 보니 별일 다 생기는데 좋은 일로 다녀오는 거니까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BTS는 지난해 3월 미국 애틀란타에서 한인 여성 4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사건 등이 발생했을 당시 희생자 가족에 위로를 전하면서 "슬픔과 함께 진심으로 분노한다"고 했다.

이어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당한 적이 있다"면서 "인종이 다르다는 이유로 증오와 폭력의 대상이 된다는 것은 우리가 감히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이라며 인종차별과 폭력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슈가(민윤기)가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BTS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급증한 아시아계 혐오 범죄 및 차별에 관련한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2022.5.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yeseu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