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600억원 들인 대형 코로나 의료시설..이용자수는 303명, 결국 폐쇄

도쿄/성호철 특파원 입력 2022. 5. 30. 08:38 수정 2022. 5. 30. 08: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년 2월 7일 일본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길을 걷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달 중 하루 100만회 접종 체제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60억엔(약 600억원)을 들인 대형 코로나 임시 의료 시설을 만들고 운영했다. 하지만 이용자수는 3개월간 누적 300여 명에 불과했다. 코로나 확진자는 한때 수만명을 넘었고 지금도 1만~2만명씩 나오지만, 이 의료 시설은 외면받았다. 결국 이달말 폐쇄한다. 일본 오사카가 코로나 대책으로 만든 일본 최대 임시 의료시설 ‘오사카 코로나 대규모 의료요양 센터’의 이야기다.

요미우리신문은 30일 “60억엔 들인 코로나 임시시설, 이용자수는 303명 뿐. 결국 폐쇄”라는 기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대형 의료 시설 설치는 작년 8월 하순으로 거슬러간다. 당시 30~50대가 자택 요양 중 사망하는 사례가 일본 전국에서 잇따랐다. 오사카의 대형 전시장 ‘인텍스오사카’에 무증상·경증용 800상 및 중증용 200상을 마련키로 한 것이다. 10월말 설비를 완료, 올 1월말 활용을 시작했다. 일본에선 올 1월부터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 병상 사용률이 50%를 넘어섰고 임시 코로나 시설의 활용도도 높아보였다.

대형 코로나 시설의 대상은 원칙적으로 40세 미만의 자택 격리자였다. 보건소가 입소를 정하지않고, 자택 격리자 중에서 희망자가 콜센터에 입소를 신청하는 방식이었다. 막상 시작해보니, 이용자가 몇 명되지 않았다. 대상자를 60세 미만으로 넓혔지만 마찬가지였다. 가장 많은 격리자가 있을 때가 3월 10일인데 70명이었다. 본격 운용한 3개월간 이용자수는 303명이었다. 결국 5월 8일 마지막까지 남은 입소자 2명이 퇴소했고, 이달말 시설을 폐쇄한다. 이유는 어쩌면 당연했다. 일본인들도 불편하게 시설에 입소하기보다는 집에서 격리하는게 더 편했다. 시설 입소하면 소등시간이 정해지는 등 단체 생활에 따른 제약이 따라오기 때문이다.

Copyright ©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