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어려워" 윤여정, '오스카' 복수에 "역지사지" 브래드피트 용서 ('뜻밖의여정') [종합]

최지연 입력 2022. 5. 29. 23: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뜻밖의 여정'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자로 후보들의 이름 발음에 어려움을 표했다.

29일 방송된 tvN '뜻밖의 여정'에서는 아카데미 시상을 준비하는 윤여정의 모습이 담긴 가운데 다양한 국적을 가진 후보들의 이름에 난감함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수상자의 이름을 미리 알 수 없기 때문에 윤여정이 모든 후보의 이름을 외워야하는 건 마찬가지였다.

후보들의 이름을 무한히 반복하며 연습하던 윤여정은 작년에 브래드 피트가 자신의 이름을 어색하게 발음했던 것을 떠올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뜻밖의 여정'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자로 후보들의 이름 발음에 어려움을 표했다. 

29일 방송된 tvN '뜻밖의 여정'에서는 아카데미 시상을 준비하는 윤여정의 모습이 담긴 가운데 다양한 국적을 가진 후보들의 이름에 난감함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윤여정은 아카데미 시상자로 나서며 무대 위에서 혼자 소화해야할 오스카 스피치 멘트에 부담을 느꼈다. 윤여정은 "시상 멘트가 정해져 있는 게 더 괴롭다. 몰랐을 때는 내 마음대로 지껄이면 됐는데. 어떻게 하라고 하니까. 스티브 연 하는 것 봤는데 걔도 덜덜 떨더라”고 말했다.

이후 윤여정은 수상자 후보들의 이름에 더욱 더 난색을 표했다. 한 눈에 그 발음을 알 수 없을 정도로 모호한 이름들이 여럿이었던 것. 윤여정은 "내가 불러야하는 이름들이 너무 어렵다. 딱 보는 순간 발음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순간 (힘들어졌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여정은 작년의 일을 떠올렸다.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윤여정은 "작년에 '외국인들이 내 이름 발음 못 한다'고 농담을 했는데 큰일이 났다. 이거 복수인거냐"고 통역사 이인아에게 물었다. 이인아는 공감, 윤여정은 "'한국 속담에 '뿌린 대로 거둔다' 그런 말을 할 수 있으면 좋을텐데"라며 걱정했다. 결국 윤여정과 이인아는 함께 "내 이야기를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영작에 나섰다. 

그 모습을 본 이서진은 “(후보들의) 라스트 네임을 부르지 말고 퍼스트 네임만 불러라”고 농담했고, 윤여정은 “내가 뭐 그렇게 친하다고”라며 이서진을 나무랐다. 다음날 윤여정은 담당자와의 인터뷰에서 스피치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담당자는 수상 후보들은 비디오로 소개되니 이름을 모두 호명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윤여정은 안도했다. 하지만 수상자의 이름을 미리 알 수 없기 때문에 윤여정이 모든 후보의 이름을 외워야하는 건 마찬가지였다. 후보들의 이름을 무한히 반복하며 연습하던 윤여정은 작년에 브래드 피트가 자신의 이름을 어색하게 발음했던 것을 떠올렸다. 윤여정은 "그도 이렇게 연습했을 거야 나처럼"이라며 1년 만에 역지사지 해 웃음을 자아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