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추경 통과에 "온전한 손실보상 노력 담겼다..활력 돌 것"

안채원 입력 2022. 5. 29. 2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9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온전한 손실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고, 그 노력들이 추경에 고스란히 담겼다"고 평가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추경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 직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정부여당에 국민과의 소급적용 약속을 파기하지 말 것을 마지막까지 호소했지만, 하루하루 지원금을 기다리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민주당이 추경안 처리를) 결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尹정부 파기한 '완전한 손실보상' 채워나가겠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97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이 재적 292인 중 재석 252인, 찬성 246인, 반대 1인, 기권 5인으로 통과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9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온전한 손실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고, 그 노력들이 추경에 고스란히 담겼다"고 평가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추경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 직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정부여당에 국민과의 소급적용 약속을 파기하지 말 것을 마지막까지 호소했지만, 하루하루 지원금을 기다리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민주당이 추경안 처리를) 결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통과된 추경안은 우리당의 제안으로 손실보전금 지원범위가 확대되었고, 금융지원예산도 증액되었다"며 "지역사랑상품권 2.5조원 추가발행은 골목상권에 활력이 돌게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각지대인 특수고용직 노동자, 프리랜서, 문화예술인, 법인택시, 버스기사 등에 대한 지원도 당초 정부안보다 1인당 100만원씩 증액시켰다"며 "지금도 코로나19에 맞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 사망자와 유가족을 위한 지원도 정부안보다 1조1000억원을 증액시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은 더불어민주당의 소명"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약속을 파기한 완전한 손실보상을 더불어민주당이 소상공인법 개정과 예산으로 채워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Copyright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