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용, 결별 고백에 임원희-최진혁 깊은 한숨 ('미우새')

입력 2022. 5. 29. 23: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배우 정석용이 만나던 사람과 헤어졌다고 밝혔다.

29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최진혁과 임원희, 정석용이 영덕의 숙소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자리에서 최진혁은 “얼마 전에 박군한테 연락이 왔더라. 준호 형도 얼마 전에 기사가 났더라”라며 박군의 결혼과 김준호의 열애 인정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최진혁은 “형들은 뭐 좋은 소식 없으시냐”고 물었다. 이에 임원희는 정석용을 향해 “넌 뭐 어떻게 된 거냐. 잘 만나고 있는 거냐. 헤어졌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석용은 어두운 표정으로 그렇다고 대답했고, 임원희는 “괜히 물어봤나”라며 미안해했다.

정석용은 “어차피 말하려고 했다”며 최진혁과 임원희에게 술을 권했다. 이에 술을 한 잔 마신 최진혁과 임원희는 “대충 눈치는 챘는데”라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이 모습에 정석용은 “왜 분위기 이상하게 하고 그러냐. 난 괜찮은데 동시에 한숨 쉬면 어떡하냐”며, “이럴까 봐 내가 말 안 하려고 한 건데”라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