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례 14건 대표발의, '민원해결에 정평' 임재근 양주시의원 후보

이상휼 기자 입력 2022. 5. 29. 22: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임재근 국민의힘 경기 양주시의원 다선거구(은현·남면, 회천1·2·3·4동) '나'번 후보는 29일 "힘 있는 여당의 재선 의원으로 시의회에 입성해 30만 인구 시대를 목전에 둔 양주시의 교통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는 12년 전 양주시청 비서실 민원비서관으로 근무하면서 실무능력을 입증한 바 있는 지역사회의 '민원해결전문가'로 통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임재근 후보 "물류센터 인허가 문제, 일자리 창출에 매진"
"나번 비록 불리한 여건이지만, 시민들과의 신뢰 끈끈"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와 임재근 양주시의원 다선거구(은현·남면, 회천1·2·3·4동) '나'번 후보 © 뉴스1

(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임재근 국민의힘 경기 양주시의원 다선거구(은현·남면, 회천1·2·3·4동) '나'번 후보는 29일 "힘 있는 여당의 재선 의원으로 시의회에 입성해 30만 인구 시대를 목전에 둔 양주시의 교통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는 12년 전 양주시청 비서실 민원비서관으로 근무하면서 실무능력을 입증한 바 있는 지역사회의 '민원해결전문가'로 통한다.

비록 양대 정당 '가'번 후보들에 비해 불리한 여건이지만, 수십년간 외길 정당활동을 펼쳐오면서 민원현장 곳곳에서 성심껏 의견을 청취하고 해결 또는 대안을 제시하는 능력이 탁월하기로 정평 나 있다.

그는 지난 의정활동 기간 14건의 조례를 대표발의했다. 지역서점 활성화, 문화예술진흥, 효행 장려 지원, 농촌인력 지원 등 대부분 지역민들의 삶과 밀접한 조례였다.

이번 선거에서 그는 Δ옥정신도시 청소년문화센터 추진 Δ양주역사전통 문화도시 조성 Δ1인 가구 지원 대책 수립 Δ공동주택 보조사업 대폭 상향 Δ국도3호선 양주시청~덕정사거리 광역교통대책 해결 Δ감악산 관광자원화 Δ회천3동 전선 지중화, 엄상마을 주차타워 신설 Δ남면과 은현면 환경개선 및 우수농산물 지원 등의 공약을 냈다.

지난 의정활동 기간 중에는 의원들 중 최초로 '옥정 일대 물류센터 인허가를 취소해야 한다'는 취지의 5분 자유발언을 하면서 "양주시는 시민중심, 시민의 눈높이에서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시정요구한 바 있다.

daidaloz@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