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교황,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 임명..한국 성직자 네 번째

양범수 기자 입력 2022. 5. 29. 20:18 수정 2022. 5. 29. 20: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70) 대주교가 추기경으로 29일(현지 시각) 임명됐다.

유 신임 추기경은 2005년부터 대전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오다 올해 6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발탁됐다.

유 신임 추기경은 프란치스코 교황과 매우 가깝게 소통하는 소수의 한국인 성직자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수환·정진석·염수정 이어 네 번째
교황청 장관으로 임명된 지 약 11개월 만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70) 대주교가 추기경으로 29일(현지 시각) 임명됐다. 유 대주교는 한국천주교 역사상 네 번째 추기경이 됐다. 교황청 장관으로 임명된 지 약 11개월 만이다.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교황청 누리집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 사도궁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집례한 뒤 유 대주교를 포함한 신임 추기경 21명을 발표했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의 권위와 명예를 가진 성직자 지위다. 80세 미만의 추기경은 교황 유고시 ‘콘클라베(Conclave·교황 선출 투표)’ 한 표를 행사한다.

한국천주교는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8) 추기경을 배출했다. 염 추기경은 지난 2014년 2월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유 신임 추기경은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났다.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하고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이후 대전 대흥동 본당 수석 보좌신부, 솔뫼성지 피정의 집 관장, 대전가톨릭교육회관 관장, 대전교구 사목국장,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 등을 거쳐 2003년 주교로 서품됐다.

유 신임 추기경은 2005년부터 대전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오다 올해 6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발탁됐다. 교황청 역사상 한국인 성직자가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첫 사례다.

유 신임 추기경은 프란치스코 교황과 매우 가깝게 소통하는 소수의 한국인 성직자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졌다.

유 신임 추기경의 서임식은 오는 8월 27일 열릴 예정이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